“박수홍“‘61억 횡령 혐의’친형 부부 엄벌해달라”…탄원서 제출”- 헤럴드경제

bet38 아바타


방송인 박수홍

[헤럴드경제=이명수 기자] 방송인 박수홍이 횡령 혐의를 받고 있는 친형 부부의 엄벌을 원한다는 취지의 탄원서를 제출했다고 알려졌다.

9일 스타뉴스 보도에 따르면, 박수홍은 지난달 22일 법원에 친형 부부에 대한 엄벌 탄원서를 제출했다.

박수홍의 친형 부부는 지난 2011년부터 2021년까지 10년간 박수홍의 매니지먼트를 전담하는 과정에서 회삿돈과 박수홍의 개인 자금 등 총 61억 7000만 원을 횡령한 혐의로 형사 재판을 받고 있다.

지난달 10일 서울서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결심 공판에서 검찰은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횡령) 위반 혐의를 받고 있는 박수홍 씨 친형 박 모 씨에게 징역 7년, 형수 이 모 씨에게 징역 3형을 각각 구형했다.

그러나 친형 박씨는 “대부분 박수홍의 동의를 얻어 진행을 했다”며 “개인 통장을 가져간 적도 없다”고 반박하고 있다.

박수홍이 친형 부부에 대한 엄벌 탄원서를 제출한 가운데, 재판부의 판단에 어떻게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박수홍 친형 부부에 대한 선고는 오는 14일 진행될 예정이다.

husn7@heraldcorp.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