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트럼프, 리턴매치 확정 무렵 여론조사서 박빙

bet38 아바타


입력
수정

에머슨대 조사서 5개월연속 트럼프에 밀렸던 바이든, 45% ‘동률’
미정 응답자에 ‘어느쪽으로 쏠렸냐’ 물으니 51대49 바이든 우위
제3후보 포함한 다자구도에선 트럼프가 1%p차 리드

근래 미국 여론조사에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에 거푸 밀렸던 조 바이든 대통령이 최신 여론조사에서 다시 박빙 구도를 만든 것으로 나타났다.

미 에머슨대가 지난 5∼6일(현지시간) 1천350명의 전국 유권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대선(11월5일) 관련 여론조사(오차범위 ±2.6%p)에서 바이든 대통령과 트럼프 전 대통령은 각각 45%의 지지율로 동률을 기록했다.

에머슨대의 월간 조사에서 작년 10월부터 2월까지 연속으로 열세를 보였던 바이든 대통령은 작년 9월(각각 45%)이후 6개월만에 균형을 이뤘다.

또 ‘아직 지지 후보를 정하지 않았다’고 답한 10%의 응답자들에게 ‘누구 쪽으로 기울었느냐’는 추가 질문을 해서 집계한 바이든 대통령 지지율은 51%로 트럼프 전 대통령(49%)에 앞섰다
반면 제3당 후보를 포함한 조사에서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43%의 지지를 얻으며 바이든 대통령(42%)에 1%p 차로 우위를 보였다.

로버트 케네디 주니어가 6%, 코넬 웨스트가 2%, 질 스타인이 1%를 각각 기록했다.

조사가 이뤄진 시기는 미국 16개주에서 동시에 민주·공화당 경선이 치러진 슈퍼화요일(5일) 당일과 그 다음날로, 대선판이 바이든-트럼프의 재대결로 사실상 확정된 때다.

7일 바이든 대통령의 국정연설은 이번 조사결과에 반영되지 않았다.

이번 조사에서 바이든 지지자의 30%는 ‘트럼프가 싫어서’ 바이든을 지지한다고 답해 ‘바이든이 좋아서 지지한다’는 응답(26%)보다 많았다.

반면 트럼프 지지자의 33%는 ‘트럼프가 좋아서’ 트럼프를 지지한다고 했고, 바이든이 싫어서 트럼프를 지지한다는 응답은 12%에 그쳤다.

/연합뉴스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