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탈당’ 설훈, 부천을 출마 “곧 ‘민주연합’으로 뭉칠 것”|동아일보

bet38 아바타


“무소속으로 예비후보 등록, 4일 출마 선언”

현역 의원 하위 평가 10% 통보에 반발해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설훈 의원이 오는 4·10 총선에서 지역구인 경기 부천을에 출마하겠다고 밝혔다.

설 의원은 2일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탈당을 했으니 무소속으로 예비후보 등록을 하고, 나중에 뭉쳐서 민주개혁진보연합(가칭)이나 이런 형식으로 당이 되어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낙연·김종민 공동대표가 이끄는 새로운미래 합류 가능성에 대해선 “아직 등록은 안 했지만 그쪽도 같이 다 하게 돼 있다. 그러니깐 민주연합이라고 표현 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출마 선언은 오는 4일 부천시청에서 한다.

경기 부천을에서 5선을 지낸 설 의원은 대표적인 비명계 중진으로 꼽힌다. 설 의원은 지난달 28일 “무소불위의 이재명 대표를 가감 없이 비판했다는 이유로 하위 10%를 통보받았고, 지금까지 제가 민주당에서 일구고 싸워온 모든 것들을 다 부정당했다”며 민주당을 탈당했다.

설 의원의 탈당은 현역 의원 평가 하위 20%를 통보 받은 김영주 국회부의장과 서울 동작을 공천에서 배제된 이수진 의원, 하위 10%에 포함된 박영순 의원에 이어 네 번째다.

그는 “밖에서 민주당의 진정한 혁신을 위해 더욱 힘껏 싸우고, 다시 민주당이 옛날의 참된 민주정당이 될 수 있도록 외부에서 가차 없이 비판하겠다”며 “윤석열 검찰 독재정권의 몰락을 위해 힘을 쏟겠다”고 밝혔다.

설 의원의 탈당 선언에 이낙연 새로운미래 공동대표는 “결국 함께 할 것”이라며 합류 가능성을 열어놨다. 이 공동대표는 최근 라디오 ‘전영신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시간이 많이 남아 있지 않아 이번 주말, 내부 초가 고비일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