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노총 탈퇴 강요 의혹’ 황재복 SPC 대표, 다음달 4일 구속심사

bet38 아바타



컨슈머타임스=안솔지 기자 | 노조 탈퇴 강요 의혹 등으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황재복 SPC 대표이사가 구속의 갈림길에 섰다.

서울중앙지법 신영희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다음달 4일 오전 10시 30분 황 대표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연다.

검찰은 황 대표가 지난 2019년 7월~2022년 7월 SPC 자회사인 피비파트너즈에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화섬식품노조 파리바게뜨지회 조합원들을 상대로 조합 탈퇴를 종용하고 인사에서 불이익을 준 것으로 보고 있다.

사측에 친화적인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식품노련 피비파트너즈 노동조합에는 조합원을 확보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해당 노조위원장에게 사측 입장에 부합하는 인터뷰나 성명서 발표를 하게 하는 등 부당노동행위를 한 혐의도 받고 있다.

황 대표는 620만원 상당의 향응과 금품을 제공한 혐의(뇌물공여)도 있다. 2020년 9월부터 지난해 5월까지 백모 전무와 공모해 검찰수사관으로부터 압수수색 영장 청구 사실 및 내부 검토보고서 등 각종 수사 정보를 받고 그에 대한 대가를 제공했다는 것이다.

이 시기 허영인 SPC 회장이 공정거래법 위반 및 배임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았다. 검찰은 백 전무가 평소 친분이 있던 수사관 김모 씨를 통해 수사 정보를 빼돌려 황 대표에게 보고한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백모 전무와 수사관 김모 씨 모두 구속기소된 상태다.

검찰은 황 대표 신병을 확보해 노조 탈퇴 강요·수사 정보 거래 범행 과정에서 허 회장 등 ‘윗선’의 개입이 있었는지 등 추가 수사를 이어갈 방침이다.

저작권자 © 컨슈머타임스(Consumertime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