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최대수입국 ‘중국→멕시코’로…미중 무역갈등 여파”- 헤럴드경제

bet38 아바타


[로이터]

[헤럴드경제=김빛나 기자] 미중 무역갈등 여파로 지난해 미국의 최대 수입국이 중국에서 멕시코로 바뀌었다.

중국산 수입이 크게 줄면서 지난해 미국의 무역수지 적자 폭은 전년 대비 20% 가까이 줄었다.

7일(현지시간) 미 상무부 발표에 따르면 2023년 연간 미국의 무역수지 적자 폭은 총 7천734억달러로, 전년 대비 1천778억달러(18.7%)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수출이 350억달러(1.2%) 증가한 가운데, 수입이 1천427억달러(3.6%) 감소한 게 무역 적자 폭 감소에 기여했다.

특히 중국과의 무역에서 적자 폭이 2천794억달러로 전년보다 1천29억달러(26.9%)나 급감했다.

중국으로의 수출이 1천478억달러로 전년 대비 62억달러 줄어든 가운데 수입액은 4천272억달러로 전년 대비 1천91억달러나 줄었다.

멕시코와의 무역 적자 폭은 1천524억달러로 전년보다 219억달러 늘어 역대 최대 적자 폭을 기록했다.

특히 멕시코로부터 수입한 금액은 전년보다 208억달러 늘어난 4천756달러를 기록, 멕시코가 중국을 제치고 미국의 1위 수입국으로 떠올랐다. 멕시코 수입액이 중국 수입액을 앞선 것은 지난 2002년 이후 21년 만이다.

한국과의 무역 적자 폭은 전년보다 8억달러 늘어난 514억달러로 역대 최대 폭을 나타냈다. 한국은 멕시코, 중국, 캐나다, 독일, 일본에 이어 미국의 6번째 최대 수입국이었다.

한편 지난해 12월 미국 무역수지 적자는 622억달러로 전월(619억달러) 대비 3억달러(0.5%) 증가했다.

적자 폭은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621억달러 적자)에 거의 부합했다. 수출이 2582억달러로 전월 대비 39억달러(1.5%) 증가했지만, 수입이 3천204억달러로 전월 대비 42억달러(1.3%) 늘어 적자 폭을 늘리는 데 기여했다.

binna@heraldcorp.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