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백악관 “‘심각한 안보 위협’은 러 대위성 역량” 확인

bet38 아바타


미국 백악관이 미 의회에서 제기된 ‘심각한 국가 안보 위협’이 러시아의 ‘대(對)위성 역량’(Anti-satellite capability)이라고 확인했다.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보소통보좌관은 15일(현지 시간) 브리핑에서 “위협의 구체적인 성격에 대해 공유할 수 있는 내용이 제한적이지만 러시아가 개발 중인 대위성 역량과 관련됐다고 확인할 수 있다”고 밝혔다. 대위성 역량에는 위성 요격 능력, 위성 기능 무력화 등이 포함되는 것으로 보인다.

 

미국 워싱턴 D.C. 백악관. 연합뉴스

전날 공화당 소속인 마이크 터너 하원 정보위원장은 성명을 통해 “하원 정보위원회는 심각한 국가 안보 위협에 관한 정보를 모든 의원이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고 밝히면서 위협의 구체적 내용에 대해서는 설명하지 않아 여러 가능성이 제기됐다. 

 

커비 보좌관은 다만 “이 역량은 현재 가동하거나 배치하지는 않았다. 러시아가 이 특정 역량을 개발하려고 한다는 게 우려되지만, 그 누구에게도 직접적인 위협은 없다”면서 “사람을 공격하거나 지구상에서 물리적 피해를 주는 무기가 아니다. 그러나 우리는 러시아의 이러한 활동을 면밀히 모니터링해 왔으며 앞으로도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조 바이든 대통령은 오늘을 포함 국가안보팀으로부터 관련 정보를 충분히 제공받고 정기적으로 보고를 받고 있다”면서 “그는 의회 지도자들에 대한 추가 브리핑, 러시아와의 직접적인 외교적 관여, 우리의 동맹국 및 파트너, 그리고 이해관계가 걸려 있는 전 세계 다른 국가들과의 외교적 관여 등 일련의 초기 조치를 지시했다”고 설명했다. 

 

커비 보좌관은 이어 적절한 시점에 무기에 대한 정보를 더 공개할 수 있겠지만 지금은 정보당국이 기밀 해제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갖고 있다고도 덧붙였다.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략소통조정관. 연합뉴스

커비 보좌관은 러시아의 위성 역량을 언제 파악했느냐는 질문에는 러시아가 대위성 역량을 수년 전부터 개발해왔고, 수개월 전부터 정보를 파악해지만 미국 정보 당국이 몇주 전, 러시아가 어떻게 이 역량을 구체적으로 개발하는지를 정확하게 평가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미국이 러시아의 위성 공격 역량을 방어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는 러시아가 아직 역량을 개발 중이고 미국의 전략적 억제력에 대한 평가를 공개적으로 하지는 않겠다면서 “우리는 이 잠재적 위협을 매우 매우 심각하게 여기고 있다”고 말했다.

 

이 역량이 핵무기 또는 원자력을 기반으로 한 무기냐는 질문에는 세부 내용을 공개할 수 없다고 답했다. 커비 보좌관은 이 무기가 지상이 아닌 우주에 배치되는 것(space based)으로 배치할 경우 러시아를 포함해 130여개국이 가입한 ‘우주 조약’(The Outer Space Treaty) 위반이라고 지적했다.

 

1967년 발효하고 미국과 러시아도 서명한 우주 조약은 우주에 핵무기 등 대량살상무기(WMD)를 배치하는 것을 금지하며 우주를 평화적 용도로만 사용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커비 보좌관은 그동안 국가안보회의(NSC) 전략소통조정관이라는 직함으로 백악관의 안보 현안 관련 브리핑을 담당해 왔으며, 최근 국가안보소통보좌관(Natoinal Security Communication Advisor)으로 승진했다.

워싱턴=박영준 특파원 yjp@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