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글로벌파운드리 2조 지원 발표…“삼성도 몇 달 안에”|동아일보

bet38 아바타


미국 정부가 2022년 반도체법 발효 이후 가장 큰 지원금인 15억 달러(약 2조40억 원)를 글로벌파운드리에 투입할 계획을 발표했다.

앞으로 몇 주 혹은 몇 달 안에 삼성전자, 인텔, 대만반도체(TSMC)를 비롯한 다른 기업들도 미국 정부 지원금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미국 상무부는 19일(현지시간) 세계 3대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업체 글로벌파운드리와 예비협약을 통해 15억 달러 보조금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글로벌파운드리는 보조금으로 뉴욕주 몰타에 새로운 공장을 건설하고 버몬트주 벌링턴에 있는 기존 공장을 확장할 계획이다.

글로벌파운드리 최종 협약은 실사를 거쳐 확정되며 지원금은 설비 투자가 진행됨에 따라 단계별로 투입된다.

15억 달러 보조금과 더불어 16억달러의 대출 지원도 동반되며 정부 보조금은 뉴욕주와 버몬트주에 잠재적으로 125억 달러 투자를 창출할 것이라고 상무부는 예상했다.

미국에서 지난 2022년 반도체법 발효 이후 반도체 기업에 대한 세 번째 보조금 지원 계획이자, 첫 번째 대규모 지원 사업이라고 뉴욕타임스(NYT)는 전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지나 러몬드 상무부 장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기자들에게 정부의 세 번째 반도체 보조금 지원이라고 말했다.

상무부는 반도체 제조를 촉진하기 위해 390억 달러를 지원하는 반도체법에서 앞으로 몇 주, 몇 달 내에 여러 자금 지원을 발표할 계획이라고 러몬드 장관은 덧붙였다.

앞으로 몇 주 안에 애리조나, 텍사스, 뉴욕, 오하이오의 반도체 제조 프로젝트에 일련의 현금 투입이 이루어질 것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예상했다.

삼성전자, 인텔, TSMC를 비롯한 다른 기업들도 모두 첨단 공장 건설에 필요한 수십억 달러의 일부를 지원받기 위해 신청서를 정부에 제출했다.

미국은 지난 2022년 530억 달러 규모의 칩스법을 통과시켰지만 보조금 지급은 거의 이뤄지지 않고 있다.

WSJ에 따르면 170개 넘는 기업이 반도체지원법 지원을 신청했지만 글로벌파운드리를 포함해 지급된 보조금은 단 3건에 불과하다.

지원금 지급이 지연되면서 미국산 반도체 생산이 차일피일 미뤄졌다. TSMC는 미국의 정부보조금 불확실성을 이유로 애리조나 1공장의 가동 시점을 올해에서 내년으로 넘겼고 애리조나 2공장의 생산 역시 1~2년 지연될 것이라고 밝혔다 .

하지만 11월 선거를 앞둔 조 바이든 대통령은 지지율이 공화당 유력 대선후보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에 뒤처진다는 점에서 정부 지원금 집행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보인다.

바이든 대통령은 3월 7일로 예정된 연두교서 연설 이전에 대선 캠페인의 분위기를 돋우기 위해 자신의 경제 성과를 보여줄 것이라고 WSJ은 설명했다.

(서울=뉴스1)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