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덤팠다” 머스크 한숨…야심작 “사이버트럭, 테슬라에 악몽” 무슨 일”- 헤럴드경제

bet38 아바타


사이버트럭 [테슬라 홈페이지]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미국 전기차업체 테슬라가 픽업트럭 신차 ‘사이버트럭’을 오는 30일(현지시간) 처음으로 고객에게 인도하는 행사를 갖는다.

하지만 테슬라가 이 차량을 대량 생산하는 궤도에 오른 건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양산 방법을 개발하는 데는 여전히 어려움이 큰 것으로 전해졌다.

블룸버그 통신은 28일 “사이버트럭은 이미 테슬라에 생산 악몽'(production nightmare)’이라고 전했다.

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 또한 테슬라가 사이버트럭 생산 과정에서 부딪힌 여러 문제점을 집중 조명했다.

가장 큰 장애물은 차체에 스테인리스강을 쓴다는 점이다.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는 2019년 11월21일 사이버트럭 시제품을 공개하면서 이 자동차가 총알도 뚫을 수 없을 만큼 튼튼하다는 점을 내걸었다.

스테인리스강은 견고하고 부식에 강해 자동차의 내구성을 높여줄 수 있다. 테슬라는 외부 도장 없이 이 소재를 그대로 쓰기로 결정했다.

머스크는 자기가 설립한 우주기업 스페이스X의 우주선 스타십에도 쓰겠다고 천명할 만큼 스테인리스강 소재에 애정을 보여왔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연합]

테슬라는 일반적 소재보다 무거운 스테인리스강의 무게를 줄이기 위해 초경량 합금을 개발했다. 하지만 여전히 강도가 높아 성형과 용접에 많은 시간과 비용이 쓰이는 중이다.

특히 완전한 방탄이 가능한 두께로 만들기 위해선 성형과 조립의 어려움이 더 커진다는 게 전문가들 입장이다.

머스크는 지난 8월 말 직원들에게 보낸 전자우편 공지에서 “모서리가 대부분 직선이고 밝은 색의 금속으로 만들어진 사이버트럭의 특성상 치수의 차이는 눈에 띄게 나타난다”며 차량의 모든 부분을 10미크론 미만 오차 범위 내로 설계하고 제작하라고 지시했다.

1미크론은 1000분의 1mm다.

그는 지난달 중순 3분기 실적 발표 콘퍼런스콜에서 사이버트럭 생산의 어려움을 거론하며 “우리는 사이버트럭으로 우리 자신의 무덤을 팠다”고도 했다.

이 차가 도로에 주행하게 되면 수리의 어려움도 있을 것이라고 WSJ는 보도했다.

스테인리스강의 단단한 재질과 두께가 찌그러짐과 긁힘에는 더 강하지만, 일단 흠집이 생기면 복원하기가 훨씬 어렵다는 것이다.

아울러 현재 스테인리스강 소재를 다룬 경험이 있는 수리점이 많지 않아 사이버트럭이 출시되면 “사람들이 이 (수리)작업을 하는 방법을 배워야 할 것”이라는 전문가 의견도 있었다.

사이버트럭에 탑재되는 ‘4680’ 배터리 양산도 테슬라가 극복해야 할 과제가 될 것으로 보인다.

테슬라가 직접 개발한 이 배터리는 전기차의 주행 거리를 기존 배터리보다 16% 이상 늘릴 수 있지만, 여전히 생산량을 확대하는 데는 어려움이 있다.

한편 사이버트럭은 2019년 처음 발표된 후 테슬라가 수년 만에 내놓는 모델로 시장의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양산 시점이 거듭 미뤄지다가 지난 7월에서야 텍사스 공장에서 첫 번째 사이버트럭이 나왔다.

머스크는 지난 5월 주주총회에서 “생산이 시작되면 연간 25만~50만대를 인도할 수 있을 것”이라며 자신했다.

현재 사이버트럭이 전시된 미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테슬라 쇼룸에는 이 차의 실제 모습을 보기 위한 방문객이 수십명씩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다고 블룸버그는 보도했다.

테슬라는 자동차 주문 약관에 ‘사이버 트럭 전용’이라는 제목의 항목을 추가하고, 소비자에 대해 1년간은 이를 재판매할 수 없도록 규칙을 둔 상황이다.

yul@heraldcorp.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