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절 기차표 매진이라고 포기는 금물” 100표 중 4표는 끝내 안 팔렸다”- 헤럴드경제

bet38 아바타


서울 용산구 서울역 경부선 승강장의 모습. [헤럴드DB]

[헤럴드경제=김현일 기자] 지난 5년간 명절 연휴 때 발권된 KTX와 새마을·무궁화호 등의 기차표 중 예매 취소로 반환됐다가 끝까지 팔리지 않은 표는 전체의 4%로 나타났다. 100석 중 4석은 비어둔 채 운행한 셈이다.

9일 코레일이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맹성규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2019∼2023년 10차례의 설·추석 연휴 기간 발권된 기차표는 총 3240만표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40.3%인 1307만8000표는 구매자가 예매를 취소해 코레일에 반환된 것으로 나타났다.재판매 과정을 거쳤지만 전체 표의 4%인 129만7000표는 끝내 다시 팔리지 않았다.

발권이 취소되는 기차표의 비율(반환율)은 2019년 설 33.2%, 추석 34.7%에서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점차 증가세를 보여 2021년 설 42.4%, 2022년 추석 43.5%로 올랐다. 지난해 설에는 44.9%, 추석에는 45.9%를 기록했다.

반환율이 높아지면서 재판매되지 못한 열차표 비율도 대체로 증가했다. 2019년 설 3.3%, 2021년 설 3.9%, 2022년 추석 4.5%, 지난해 설과 추석에 각각 5%, 4.7% 등이다.

명절 기차표 예매 취소에 따른 반환 위약금은 최근 5년간 총 70억8000만원으로 집계됐다.

맹성규 의원은 “명절 기차표 예매가 ‘하늘의 별 따기’로 불리는 상황에서 결국 팔리지 않는 좌석을 소비자들이 최대한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이 필요하다”면서 “이들 좌석의 현장 판매 방안을 찾는 소비자 불편을 덜 조치를 모색해야 한다”고 말했다.

joze@heraldcorp.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