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저리그 평균연봉 60억5000만원…7.1% 포인트↑”- 헤럴드경제

bet38 아바타


LA다저스의 오타니 쇼헤이[연합]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의 2023시즌 선수 1인당 평균 연봉이 452만5719달러(60억5000만원)로 집계됐다. 2022년보다 7.1% 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AP통신은 1일(한국시간) MLB 선수협회가 발행한 자료를 통해 이같이 보도했다. MLB 평균연봉은 엔트리 확대 전인 9월 1일을 기준으로 부상자 명단에 포함된 선수들을 포함한 총 1038명의 몸값으로 계산했다.

AP는 “MLB 선수들의 평균 연봉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단축 시즌을 치른 2020년과 2021년에 많이 감소했으나 2022년에 14.8%P가 올랐고, 지난해에도 큰 폭의 상승세를 기록했다”고 전했다. AP는 또 “40인 로스터를 기초로 한 MLB 부유세 기준은 지난해 12.2%가 상승했다”고 보도했다.

다만 이 매체는 “몇몇 팀은 2024시즌 선수단 급여를 줄이는 등 긴축 재정에 들어갔다”며 “뉴욕 메츠,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보스턴 레드삭스, 콜로라도 로키스, 미네소타 트윈스, 시카고 화이트삭스 등이 선수단 총연봉을 깎았다”고 전했다.

MLB의 ‘슈퍼-2그룹’의 2023시즌 평균 연봉은 210만 달러에서 196만 달러로 줄었다. 이들에게는 세 시즌을 채우기 전에 연봉 조정 신청 자격이 주어진다. 나머지 MLB 2년 차 선수들의 연봉은 평균 86만7000 달러에서 110만 달러로 늘었다.

2024시즌 MLB 최저연봉은 74만 달러다.

한편 2023시즌을 마친 오타니 소헤이는 지난해 말 LA다저스와 10년간 7억 달러(약 9343억원) 계약을 맺었다.

cook@heraldcorp.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