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시 홍콩 노쇼 분노 폭발에 주최사 티켓값 50% 환불

bet38 아바타


리오넬 메시. 사진=AFP

세계적인 축구 스타 리오넬 메시의 ‘홍콩 노쇼’ 사태와 관련해 경기 주최사가 결국 티켓값의 50%를 환불키로 했다.

9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메시의 소속팀 미국 인터 마이애미와 홍콩 프로축구 올스타팀의 친선 경기를 주최한 태틀러 아시아는 이날 성명을 내고 공식 채널로 티켓을 구매한 관객들에게 티켓값의 50%를 돌려주겠다고 밝혔다.

블룸버그는 이번 환불 사태로 태틀러가 1300만 홍콩달러(약 22억원)의 수익 대신 4300만 홍콩달러(약 73억원)의 손해를 보게 됐다고 덧붙였다.

홍콩 정부는 태틀러의 환불 결정을 환영한다며 메시가 홍콩 경기에서는 결장했지만 일본에서는 출전한 이유도 인터 마이애미 측에 설명해달라고 재차 요청했다고 밝혔다.

앞서 인터 마이애미는 지난 4일 홍콩 스타디움에서 열린 홍콩 올스타와의 경기에서 4-1로 이겼다.

하지만 인터 마이애미의 간판 스타 메시는 부상 탓에 그라운드를 밟지 않았고 이에 메시가 직접 뛰는 모습을 보려고 기대했던 3만8000명의 팬들은 크게 분노했다.

이날 경기 티켓은 메시가 출전한다는 소식이 알려지며 판매 시작 한 시간 만에 매진 됐다. 티켓 가격은 880~4880홍콩달러(약 14만~81만원)로 책정됐다.

특히 이날 결장 이후 지난 7일 일본에서 열린 친선 경기에는 출전해 홍콩과 중국 팬들의 분노는 더욱 커졌다.

이에 홍콩 정부 측에서도 직접 나서며 “주최 측은 모든 축구팬들에게 설명할 의무가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