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시 ‘홍콩 노쇼’ 분노에…주최사 결국 “티켓값 50% 환불”

bet38 아바타


환불 요구 1천100여건 접수…홍콩 입법회 의원은 주최사에 소송 압박

지난 4일 홍콩에서 열린 인터 마이애미와 홍콩 팀의 친선 경기에서 출전하지 않고 벤치를 지키고 있는 축구 스타 리오넬 메시

축구 스타 리오넬 메시(인터 마이애미)의 ‘홍콩 노쇼’와 관련한 홍콩 팬들의 분노가 사그라들지 않자 결국 문제의 친선경기 주최사가 9일 티켓값 50%를 환불하겠다고 밝혔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지난 4일 홍콩에서 열린 미국 인터 마이애미와 홍콩 프로축구 올스타팀 간 친선 경기를 주최한 태틀러 아시아는 이날 오후 성명을 통해 “공식 채널을 통해 티켓을 구매한 이들에게 티켓값의 50%를 돌려주겠다”고 발표했다.

태틀러는 “우리는 주최사로서의 책임을 피하지 않을 것”이라며 환불과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내달 중순 이전까지 안내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메시의 결장과 관련해 실망한 모든 팬들에게 사과한다고 덧붙였다.

태틀러는 이번 친선경기로 1천300만홍콩달러(약 22억원)의 이익을 기대했으나 환불로 4천300만홍콩달러(약 73억원)의 손해를 보게 됐다고도 했다.

홍콩 정부는 성명을 통해 “태틀러의 관련 결정을 환영한다”며 “태틀러가 사회 각계각층의 요구에 부응해 티켓값의 50%를 환불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과 성의를 보였다”고 밝혔다.

다만 메시의 결장과 관련해 대중은 여전히 많은 질문이 있을 것이라며 “인터 마이애미가 홍콩 시민과 해당 경기를 보기 위해 홍콩에 온 팬들에게 합리적인 해명을 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앞서 태틀러는 메시를 앞세워 해당 친선 경기를 홍보했고 약 4만명의 팬들이 수십만원에 달하는 입장권을 샀다. 최고가는 4천884홍콩달러(약 83만원)에 달했다.

그러나 메시가 부상을 이유로 출전하지 않자 홍콩 현지는 물론 중국 본토와 인근 동남아시아 국가에서 메시의 경기를 보기 위해 온 팬들이 격분하며 환불을 요구했다.

이런 상황에서 메시가 홍콩 노쇼 사흘 뒤인 지난 7일 일본에서 열린 친선 경기에는 약 30분간 뛰면서 홍콩 팬들의 분노와 환불 요구는 더욱 거세졌다.

홍콩 정부도 이날 성명에서 “특히 메시가 홍콩에서 결장한 불과 사흘 뒤 일본에서는 활동적이 됐고 강도높은 운동을 소화한 것에 대해” 대중은 질문이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컨슈머타임스(Consumertime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