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크로 의혹 제기부터 경선상대 캠프 염탐까지…與野, 공천 잡음에 몸살

bet38 아바타


4·10 총선을 앞두고 여야 예비후보 간 신경전이 과열되고 있다. “우리 선거사무실을 훔쳐봤다”는 주장이 나오는가 하면 지역 선거관리위원회에 신고서를 넣는 일도 이어졌다.

서울 마포갑 경선에서 경쟁한 국민의힘 조정훈 의원과 신지호 전 의원의 갈등이 대표적이다. 지난달 29일 신 전 의원은 조 의원 측 관계자가 자신의 사무실을 염탐했다고 주장했다. 지지자라면서 자신의 사무실을 3일 연속 방문한 사람이 알고 보니 조 의원의 보좌관인 전모씨로 확인됐다는 것이다. 조 의원은 “보좌진이 아니다. 열혈 지지자일 뿐”이라며 “신 전 의원의 사무실에 갔다는 사실도 몰랐다”고 해명했다. 이 지역 경선에선 조 의원이 승리했다.

부산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국민의힘 소속으로 부산 사하을에 도전한 정호윤 예비후보 측으로부터 진정서를 받고 수사에 나섰다. 정 예비후보는 포털사이트에 자신의 이름 노출 순위가 동명이인의 성인영화 배우와 뒤바뀐 것을 두고 매크로(반복 실행 자동화 프로그램) 사용 의혹을 제기했다. 정 예비후보 측은 “지역에서 공천 심사용 여론조사가 진행된 시기와 겹친다”고 주장했다.

당내 신고전도 이어졌다. 국민의힘 한 당원은 경기 김포갑에 출마한 박진호 예비후보가 정치자금법을 위반했다는 내용의 신고서를 김포시 선관위에 제출했다. 지난해 당원 단합대회에서 박 예비후보가 현역 시·도의원을 상대로 모금 활동을 지시했다는 내용이다. 김 후보 측은 “이미 소명된 일”이라고 반발했다. 박 예비후보도 본선 진출을 확정했다.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달 22일부터 당 대표실 앞에서 무기한 단식을 이어가고 있다. 민주당은 마포갑에 영입 인재인 이지은 전 총경을 전략 공천하면서 노 의원을 컷오프(공천 배제)했다.

박주연 기자 grumpy_cat@hankyung.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