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이것’ 4잔 마셨더니…대장암 환자, ‘재발 위험’ 뚝 떨어졌다”- 헤럴드경제

bet38 아바타


커피. [로이터]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대장암 환자가 커피를 매일 3~5잔 마시면, 재발 위험을 32% 가량 낮출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눈길을 끈다. 대장암 환자의 20∼30%는 재발을 경험하는데, 커피에는 다양한 항산화 및 항암 성분이 풍부해 건강에 이롭다는 분석이다.

12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네덜란드 와게닝겐 대학 인간 영양과 건강과 아비솔라 오엘레레 교수팀이 네덜란드 병원 11곳에서 1∼3기 대장암 진단을 받은 1719명을 6년 이상 추적 관찰한 결과 이 같이 밝혀졌다.

연구팀은 네덜란드 암 등록기록(Netherlands Cancer Registry) 개인 병력 데이터베이스에서 대장암 재발과 모든 원인의 사망률 자료를 수집했다. 6.2년(중앙값)의 추적 기간에 257건의 대장암 재발과 6.6년의 추적 기간에 309건의 사망이 확인됐다.

그 결과, 하루에 4잔 이상 커피를 마시는 사람의 대장암 재발 위험은 2잔 미만 마시는 사람 보다 32%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모든 위험의 사망률도 하루 4잔 이상 커피를 즐기는 사람이 2잔 미만을 마시는 사람 보다 29% 낮았다.

특히 매일 커피를 2∼4잔 마시는 사람의 모든 위험의 사망률은 커피를 마시지 않거나 하루 5잔 이상 마시는 사람보다 38% 낮았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대장암 환자의 커피 섭취량은 하루에 3~5잔 정도가 최적인 것으로 나타났다”며 “이보다 많이 마시거나 적게 마시는 사람에겐 대장암 재발 위험은 물론 모든 위험의 사망률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연구팀은 커피에는 클로로젠산·카페인 등 다양한 항산화·항암성분이 풍부해, 당뇨병·알츠하이머병·파킨슨병·비만·우울증·만성 간 질환·심부전 발병 위험을 낮춰주는 이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 암 저널'(International Journal of Cancer) 최근호에 발표됐다.

yeonjoo7@heraldcorp.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