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레이시아 건설한류 열풍.. 세계 최고 기술력에 발주자가 감탄”- 헤럴드경제

bet38 아바타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를 상징하는 페트로나스 트윈타워(452m) 한 개 동은 국내 삼성물산과 극동건설이 함께 만든 역작이다. 현재 말레이시아에서 가장 높은 건물이다.

말레이시아 초고층 2위인 텔레콤 말레이시아 타워(310m), 내년 상반기 준공되면 3위에 올라서는 IB타워(274m), 4위 KLCC타워(267m) 역시 모두 국내 건설사인 대우건설의 작품이다. 말레이시아의 스카이라인이 모두 우리 건설사의 손으로 그려지고 있는 셈이다.

특히 대우건설의 활약은 눈부시다. 지난 1983년 말레이시아 수방 공항 격납고 건설공사를 계기로 말레이시아에 진출한 대우건설은 1992년 플라자 라키아트, 1995년 비전시티 프로젝트 등 말레이시아의 초대형 랜드마크 사업에 참여하며 입지를 다져왔다. 1998년 완공한 말레이시아 텔레콤 사옥은 대나무 새순을 형상화한 77층 인텔리전트 빌딩으로 말레이시아 건축예술의 백미로 꼽히는 대우건설의 대표작이다.

IB타워 건설 현장

아시아 금융위기, 대우그룹 사태 등으로 말레이시아에서 철수한 대우건설은 2011년 KLCC타워 수주로 재진출해 최근 수년간 말레이시아 건설시장을 평정하고 있다. KLCC타워 업무용 빌딩 수주에 이어 그해 6월 반다라야 지구 세인트레지스 호텔 프로젝트(1억9000만달러 규모 48층 6성급 호텔 및 레지던스 건설), 그해 12월 쿠알라룸푸르 중심가 빈자이 지구 IB타워 프로젝트(1억8500만달러 규모 지하4층~지상58층 상업시설, 호텔, 레지던스 등 복합단지 건설) 등 굵직굵직한 사업을 잇따라 수주했다.

IB타워 건설 현장

2012년 9월에는 말레이시아 최대 규모 컨벤션센터인 마트레이드 컨벤션센터 신축 프로젝트, 10월 오피스빌딩과 호텔, 상업시설 복합 단지인 다만사라시티 2단계 공사, 2013년 4월 말레이시아 주요 은행인 퍼블릭뱅크 본사 사옥 신축공사 등 말레이시아의 기념비적 건축물 공사를 싹쓸이 수주했다. 대우건설의 선전은 여기서 그치지 않고 싱가포르의 최고급 콘도미니엄 스콧타워 공사(2012년 9월 수주), 벤데미어 콘도 공사(2013년 3월 수주) 등 동남아 전방위로 확산되며 ‘건설한류’ 붐을 일으키고 있다.

‘건설한류’를 주도하는 대우건설의 비결은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에 있다. 수주 경쟁 국가인 유럽, 일본, 중국, 동남아 건설사와 수주전에서 맞붙으면 유럽, 일본은 단가가 너무 비싼 게 흠이고, 중국이나 동남아 건설사는 아직까지 기술력에 의문 부호가 찍힌다. 합리적 가격과 세계적 기술력을 갖춘 우리나라 건설사가 당분간은 세계 시장을 휩쓸 수밖에 없는 구조다.

IB타워 건설 현장

내년 4월 준공 목표인 쿠알라룸푸르 중심가 빈자이 지구 IB타워 신축공사 현장은 현대 초고층 빌딩 기술력이 집약된 곳이다. 이 건물을 시공 중인 대우건설의 기술력은 이미 세계 최고 수준에 이르렀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평가다. 특히 초고층 시공시 발생하는 건물의 기울어짐 현상을 제어하는 BMC 기술 면에서 대우건설은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내세워 발주자 측도 예상하지 못한 문제를 미리 찾아내고 해결책마저 제시해 까다롭기로 소문난 발주자가 오히려 혀를 내둘렀다는 후문이다.

대우건설이 지난해 준공한 KLCC타워는 높이 267m의 초고층 빌딩이면서 외관이 비대칭형인 고난이도 작업임에도 불구하고, 발주처가 총 높이 기준 오차 0.05% 이하, 층간 높이 기준 5mm 오차 이내, 건물 수직도 H/2000, 바닥평활도 오차 0.1% 이하라는 까다로운 기준을 요구하자 대우건설이 결국 99.95의 정밀시공을 성공시켜 발주자의 입을 다물게 했다.

현재 시공 중인 IB타워에도 대우건설 기술력을 총집결해 새 역사를 쓰고 있다. 뉴욕 허드슨타워, 런던시청, 홍콩 상하이 은행 본부 사옥을 설계한 세계적인 영국 출신 설계자 노만 포스터가 디자인한 이 건물은 외관상 독특한 미를 추구해 건물 하중이 내부 지지 없이 외부 초거대 기둥에 의해 지지되는 구조물로 빌딩 역사상 전례없는 형태여서 대우건설 역시 전례없는 시공 방식을 창조하며 맞대응해 위기를 기회로 바꿔나가고 있다. 특히 38~40층 부분과 그 윗 부분 공사를 동시에 진행시키는 ‘업업’ 시공방식은 건설업계에 유례없는 창의적 시공 방식으로 공기를 3개월 앞당기는데 큰 역할을 했다. BMC 기술 외에도 시공 전후 구조물 안전성을 계측 및 제어할 수 있는 SHM 시스템 등은 이미 국내 최고층 건물인 동북아트레이드타워, 국내 최고층 주상복합 해운대 위브더제니스 등에 적용돼 기술력을 입증받았다.

이기순 대우건설 말레이시아 IB타워 현장소장은 “동남아에서 안정된 경제력을 갖추고 번영을 추구하는 말레이시아는 세계 유수의 건설사들의 각축장”이라며 “이곳에서 대우건설은 한국인 특유의 끈기와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으로 승부해 시장을 평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soohan@heraldcorp.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