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화계 거장 ‘드래곤볼’ 토리야마 아키라 별세…향년 68세

bet38 아바타


토리야마 아키라 공식 인스타그램에 올라온 고인의 생전 사진일본 만화 ‘드래곤볼’ ‘닥터슬럼프’ 등을 그려낸 만화계의 큰 별 토리야마 아키라(鳥山明)가 사망했다. 향년 68세.


8일 NHK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토리야마 아키라는 지난 1일 급성 경막하혈종으로 세상을 등졌다.

토리야마 아키라 스튜디오 측은 고인의 부고 소식을 알리며 “그는 열심히 하던 일도 있었고 아직 이루고 싶은 일도 많았을 것이다. 정말 안타깝다”고 전했다.

이어 “토리야마 아키라는 전 세계 팬들이 지지해준 덕분에 45년 넘게 창작 활동을 계속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그의 작품 세계가 오랫동안 여러분에게 사랑받기를 바란다”고 했다.

장례절차는 가까운 친척끼리 조용히 고인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스튜디오 측은 “평온을 원하는 고인 뜻에 따라 조문, 분향, 헌화 등은 사양한다”고 밝혔다.

고인이 오랜 시간 연재했던 슈에이샤(집영사)의 주간 만화잡지 ‘소년 점프’도 이날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본지에 많은 작품을 발표했던 토리야마 아키라 선생이 세상을 떠났다”며 “선생이 그린 만화는 국경을 넘어 세계에서 읽혔고 사랑받았다. 그가 만들어낸 매력 넘치는 캐릭터들과 압도적인 디자인 센스는 많은 만화가와 창작자에게 큰 영향을 미쳤다”며 추모했다.

토리야마 아키라는 1978년 소년 점프에 단편 ‘원더 아일랜드’로 데뷔했다. 흥행에는 실패했지만 이후 절치부심 그린 ‘걸 형사 토마토’가 연재되며 정식 만화가의 길을 걸었다.

1980년 히트작 ‘닥터슬럼프’를 연재하며 주목을 받았다. 후속 작품이 전 세계 열풍을 일으킨 1984년작 ‘드래곤볼’이다. 뜨거운 인기에 무려 12년 동안 연재하며 에피소드로 총 519화, 단행본으론 전 42권으로 완결됐다.


‘드래곤볼’은 주인공 손오공이 7개를 모으면 소원이 이뤄진다는 드래곤볼을 찾아 떠나는 모험을 다뤘다.

자연과 생명에 대한 존중 속에 인간과 테크놀로지가 동식물과 조화롭게 공존하는 모습이 그의 작품 속에 녹아 있다. 이 작품은 2006년 일본 미디어 예술 100선 만화 부문에서 3위에 올랐다. 단행본은 20개 넘는 언어로 번역됐으며, 약 2억 6천만 부가 간행될 정도로 화제를 모았다.

1981년 ‘닥터 슬럼프’로 출판사 쇼가쿠칸(小學館) 만화상을 받았고, 2013년에는 만화계의 칸 영화제라고 불리는 앙굴렘 국제만화축제 40주년 특별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드래곤볼의 광팬이자 ‘원피스’ 작가 오다 에이치로가 가장 존경하는 만화가로 꼽힌다.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