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 남은 디젤난방차, 국가등록문화유산 됐다”- 헤럴드경제

bet38 아바타


디젤난방차 905호 외관. [문화재청 제공]

[헤럴드경제=이정아 기자] 마지막 남은 증기난방 체계의 디젤 난방차인 ‘디젤난방차 905호’가 국가등록문화유산으로 등록됐다.

문화재청은 1964년 10월 인천공작창에서 최초로 제작한 난방차 10량 중 하나인 디젤난방차 905호를 국가등록문화재로 등록했다고 15일 밝혔다. 1950년대 여객열차가 증기 기관차에서 디젤 기관차로 바뀌면서, 겨울철 여객열차에 연결해 객실에 증기 난방을 공급하기 위해 제작됐다.

길이 13m, 높이 37.37m인 디젤난방차 905호는 1987년까지 운행됐다. 현재는 경기 의왕시 철도박물관이 소장하고 있다. 문화재청은 “근현대기의 철도교통 난방 체계의 변화를 보여준다는 점에서 뛰어난 상징적 의미와 함께 생활문화사적 가치를 지닌다”고 말했다.

디젤난방차 905호 증기발생기. [문화재청 제공]

dsun@heraldcorp.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