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공 받은 최재훈 ‘감탄’…“움직일 필요도 없어요”

bet38 아바타


한화 류현진이 지난 2일 일본 오키나와 고친다 구장에서 실제 타자들을 세워 놓고 공을 던지는 라이브 피칭을 하고 있다.

라이브 피칭, 완벽한 커맨드 자랑
5개 구종 골고루 섞어 65개 투구
구속은 떨어졌지만 ‘컴퓨터 제구’

한화 포수 최재훈(35)은 지난 2일 일본 오키나와 고친다 구장에서 입단 후 첫 라이브 피칭에 나선 류현진(37)과 배터리 호흡을 맞췄다. 류현진의 공 65개를 받은 최재훈은 “제구가 너무 좋아 포수가 받기 좋다. 움직일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복귀만으로 팀을 강팀 반열로 끌어올린 류현진이 라이브 피칭 한 번으로 또 신선한 충격을 안겼다. 마치 컴퓨터 게임 하는 기분을 안겨줄 정도로 차원이 다른 제구력에 한화가 술렁거렸다.

류현진은 지난 2월22일 한화와 계약한 뒤 이튿날 오키나와 캠프에 합류했고, 바로 불펜 피칭을 소화했다. 이날 최원호 감독은 “아트 피칭”이라는 찬사와 함께 류현진을 개막전 선발로 낙점했다.

류현진은 소속팀이 정해지지 않은 채 국내에서 훈련하는 동안에도 개인적으로 피칭 훈련은 꾸준히 했다. 다만 실내 피칭만 했기에 첫 라이브 피칭에서는 미세한 흔들림이 있을지 모른다는 우려도 있었다. 그러나 류현진은 완벽한 커맨드로 모두를 감탄시켰다. 최원호 감독은 “제구가 예술이다. 뒤에서 봤는데 볼끝도 좋다. 직구는 전부 (스트라이크존) 모서리에 던진다. 이 시기에 라이브 피칭을 하다 보면, 체인지업도 가끔 턱없는 원바운드로 던지기 쉬운데 류현진은 그냥 살짝 가라앉게 던진다. 어떻게 그렇게 던지나 싶을 정도”라고 했다.

류현진은 이날 직구, 컷패스트볼, 슬라이더, 체인지업, 커브까지 5개 구종을 섞어 65개를 던졌다. 5개 구종을 20%씩 나눠서 모두 점검했다. 김태연, 박상언, 이상혁, 장규연까지 4명의 젊은 타자가 돌아가며 타석에 섰고 그중 이상혁을 상대할 때 몸쪽으로 붙이다가 한 차례 몸에 맞히기도 했다. 이 공 하나 외에는 모두 완벽하게 제구됐다는 평가를 받았다. 류현진은 또 여기저기서 찾아온 취재진과 팬들, 구단 관계자들까지 포함하면 상당히 많은 사람들 앞에서 라이브 피칭을 하는 매우 이례적인 상황이었음에도 전혀 흔들림 없는 투구로 강한 인상을 남겼다.

류현진이 한화와 계약하고 국내 복귀한 뒤 부풀어오르는 기대만큼 우려도 있다. 팔꿈치 인대 접합수술을 받고 1년간 재활한 뒤 지난 시즌 후반기 11경기를 던지고 비시즌을 거쳐 한화에 왔기 때문이다. 이날 라이브 피칭에서 최고 구속은 시속 139㎞에 머물렀다. 이미 시속 153㎞까지도 던지는 투수들이 나오는 시점에 ‘괴물’ 류현진의 최고 구속은 의아할 수 있다. 하지만 최원호 감독은 “커맨드는 굉장히 좋게 봤는데 구속이 140㎞가 나오질 않아 살짝 걱정이 됐다. 그런데 피칭 마치고 이야기를 들으니 이맘때 미국에서보다 2~3㎞ 더 나온 것이라고 한다. 그럼 구속은 더 올라올 여지가 있구나 생각했다”고 말했다.

류현진은 과거 한화 시절의 류현진과는 다른 투수다. 지금은 몇 차례 부상과 수술을 겪으면서 구속이 떨어졌지만 여러 구종을 더해 안정된 제구와 커맨드로 승부하는 유형의 투수가 되었다. 라이브 피칭을 통해 제구와 커맨드는 포수가 ‘컴퓨터 야구’로 느낄 정도로 현재 완벽에 가까운 상태임을 보여줬다. 지금의 ‘최고 구속 139㎞’는 큰 의미가 없다. 류현진은 정규시즌 개막 전까지 총 3차례 실전을 더 치를 계획이다.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