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햇, KDDI에 5G 서비스 위한 개방형 플랫폼 구축 지원

bet38 아바타


새로운 서비스를 보다 빠르고 유연하게 배포 가능


[데이터넷] 레드햇이 일본 통신 사업자 KDDI가 5G 코어 등 모바일 네트워크 서비스를 위한 개방형 표준 플랫폼을 제공하기 위해 레드햇을 사용하고 있다고 28일 발표했다.

KDDI는 레드햇 오픈시프트, 레드햇 오픈스택 플랫폼, 레드햇 앤서블 자동화 플랫폼을 통해 진화하는 시장 수요를 충족할 수 있는 새로운 서비스와 애플리케이션을 보다 빠르고 유연하게 개발·배포할 수 있게 됐다.

5G 코어는 네트워크 슬라이싱과 추가적인 초저지연 서비스 및 애플리케이션 구동을 지원한다. KDDI의 새 플랫폼은 더 높은 대역폭과 향상된 안정성을 제공할 수 있어 이 같은 서비스에 최적화될 예정이다. 또한 LTE, 유선 음성 서비스 및 부가 가치 서비스와 같은 기존 워크로드를 호스팅할 수 있다.

레드햇과의 협력으로 KDDI는 코어에서 엣지까지 전체 플랫폼에 걸친 통합 멀티 테넌트 관리 및 레거시 워크로드에서 클라우드 네이티브까지의 지원을 통해 보다 효율적이고 통합된 운영이 가능하다.

레드햇 오픈시프트와 레드햇 오픈스택 플랫폼을 통해 네트워크에서 가상 네트워크 기능(VNF)과 클라우드 네이티브 네트워크 기능(CNF)을 병행 실행할 수 있어 코어에서 엣지까지 복원력 및 운영 일관성이 향상된다.

이 외에도 네트워크 애플리케이션 배포의 유연성·민첩성이 향상되며 필요에 따른 동적 확장을 통해 운영 비용이 절감된다. 자동화 및 제로 터치 프로비저닝을 통한 멀티벤더 5G 핵심 워크로드의 관리 용이성 확보 및 업그레이드 속도 향상 효과도 있다.

오노레 라보뎃(Honoré LaBourdette) 레드햇 통신, 미디어, 엔터테인먼트 및 에코시스템 부사장은 “현재 업계는 확실히 개방형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접근 방식으로 전환하고 있으며 레드햇은 이러한 추세 속에서 고객을 지원할 수 있는 완벽한 준비를 갖추고 있다. KDDI는 레드햇의 개방형 표준 플랫폼을 통해 새로운 서비스와 애플리케이션 및 수익원을 확장하여 5G와 그 너머의 비즈니스를 추진할 수 있다”고 말했다.

사토 타츠오 KDDI 부사장 겸 네트워크 및 클라우드 플랫폼 관리 책임자는 “레드햇 오픈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기술을 통해 KDDI는 서비스 제공업체로서 확장된 생태계를 구축할 수 있게 됐다. KDDI는 개방형 접근 방식을 구현함으로써 플랫폼을 개선하고 보다 효율적인 운영으로 더 높은 품질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데이터넷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