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여행하던 외국인들, 강제로 우크라 전쟁터 투입”…러軍이 군인 모으는 황당한 수법

bet38 아바타


▲ 러시아에 억류돼 우크라이나 전쟁터에 강제로 끌려갔다고 주장하는 인도 남성들의 영상

인도 남성 일부가 우크라이나로 휴가차 여행을 떠났다가 러시아군인들에게 잡혀 전장에 투입됐다는 주장이 나왔다.

인디아투데이 등 인도 현지 언론의 6일(이하 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펀자브주(州)‧하리아나주 출신으로 이뤄진 20대 남성 7명은 지난 1월 14일 정교회 새해를 축하하기 위해 12월 27일 러시아 땅을 밟았다.

당시 이들은 러시아에서 90일간 사용 가능한 관광 비자를 가지고 있었으며, 여행사 직원으로부터 러시아 인근 국가인 벨라루스도 함께 여행해보지 않겠냐는 제안을 받았다.

인도 남성 일행은 이득이라고 생각하고 벨라루스로 향했으나 도착 직후부터 악몽이 시작됐다. 벨라루스로 안내했던 여행사 직원은 온데간데없이 사라졌고, 비자도 없이 벨라루스에 입국한 이들은 ‘불법 입국’ 혐의로 러시아 경찰에 넘겨졌다.

이들은 “러시아에서 벨라루스로 들어가려면 비자가 있어야 한다는 사실을 몰랐다”고 호소했지만 소용없었다. 결국 현지 경찰은 이들을 러시아 당국에 넘겼고, 당국은 그들에게 ‘어떤 문서’에 서명하도록 강요했다.

해당 문서는 러시아어로 작성돼 있었기 때문에 인도 남성 일행은 문서의 내용을 전혀 이해하지 못한 채 서명했다. 이후 해당 문서가 불법 입국과 관련해 징역 10년형을 받지 않는 대신 러시아군에 입대해 죗값을 치러야 한다는 내용이라는 사실을 뒤늦게 알게 됐다.

인도 남성들은 러시아 당국자들에 의해 어디론가 끌려갔으며, 이후 군복으로 추정되는 외투를 입은 채 좁고 어두운 방 안에 서 있는 모습을 담은 영상이 공개됐다.

영상 속 한 인도 남성은 “러시아 경찰이 우리를 붙잡아 당국에 넘겼고, 당국은 우리에게 ‘어떤 문서’에 서명하게 했다. 이제 러시아 당국은 우리에게 우크라이나 전쟁터에서 싸우라고 강요하고 있다”면서 도움을 호소했다.

▲ 러시아에 억류된 인도 남성들의 한 가족이 현지 방송에 출연해 아들을 구해달라며 도움을 요청했다


영상 속 남성의 한 가족은 인도 뉴스 채널인 NDTV에 출연해 “아들이 러시아에서 붙잡혀 여권을 빼앗기고, 10년 징역형 위협을 받고 있다. 이후 아들은 강제로 러시아군에서 군사훈련까지 받았다”면서 “정부가 내 아들을 안전하게 집으로 데려와 달라”고 간청했다.

러시아에 억류된 또 다른 남성의 가족은 “형제가 러시아에 잡혀있으며, 이미 무기훈련까지 받고 우크라이나 동부 도네츠크주(州)에 배치됐다”면서 “아직 살아있는지 조차 확실하지 않다”고 주장했다.

“러시아 당국에 속아 ‘강제 입대’한 인도인, 최소 24명”

인도 당국은 현재 러시아에 발이 묶여 있거나 강제로 전쟁의 최전선에 투입된 인도인이 최소 24명에 달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뿐만 아니라 일자리를 얻기 위해 러시아로 향했다가 착취를 당하거나 러시아를 빠져나오지 못하는 인도인도 최소 10명에 달하는 것으로 보고됐다.

▲ 강제로 러시아군에 입대해 우크라이나 전쟁 최전선에서 싸우다 숨진 것으로 알려진 인도 남성


실제로 모하메드 아스판이라는 인도 남성은 러시아로 여행을 떠났다가 러시아 당국에 속아 강제로 러시아군에 입대했다. 이후 최전선에 배차됐다가 전장에서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 인도인은 돈을 벌기 위해 러시아에 갔다가 후방 근무를 할 수 있다는 말에 속아 러시아군에 자원입대하기도 했다. 이들은 강제로 최전선에 보내졌으며, 이러한 피해를 입은 인도인들은 대부분 고액의 월급을 주겠다는 러시아군의 말에 속은 가난한 청년들로 알려졌다.

지난달 인도 정부는 이 같은 사실을 파악한 뒤 억류된 자국민을 구출하기 위해 러시아 당국과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러시아 주재 인도 대사관 측도 “인도 국민은 이 분쟁(우크라이나 전쟁)에 휘말려서는 안 된다”면서 러시아 당국의 조속한 조치를 촉구했다.

영국 BBC는 “러시아군이 인도 병사 1 명을 고용하는데 쓰는 돈이 120만 루피(한화 약 1920만 원) 정도이며, 이들 중 일부는 약속과 달리 우크라이나 전선에 강제로 배치된다”면서 “강제로 러시아군에 끌려간 인도인 일부는 여권이 압수돼 고향으로 돌아가지도 못하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송현서 기자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