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 실종됐다” 신고…알고보니 140만원에 6살 딸 팔아넘긴 남아공 엄마”- 헤럴드경제

bet38 아바타


남아공 실종 6세 소녀와 인신매매 혐의로 기소된 엄마 [남아공 현지 일간지 더시티즌 1면 캡처]

[헤럴드경제=박로명 기자] 남아프리카공화국을 떠들썩하게 한 6세 소녀 실종 사건의 내막이 친모의 인신매매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8일(현지시간) 현지 일간 더시티즌 등에 따르면 전날 남아공 웨스턴케이프주 살다나베이 브레덴부르크 치안법원에서 라켈 샹탈 스미스(33)와 그의 남자 친구 등 4명의 피고인에 대한 재판이 열렸다.

이들은 스미스의 딸 조슬린(6)을 납치해 인신매매한 혐의로 기소됐다. 스미스는 지난달 19일 출근하면서 동거 중인 남자친구에게 맡겨 놓은 딸이 실종됐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이후 스미스의 집 주변을 시작으로 살다나베이 전역에서 경찰과 소방관, 자원봉사자는 물론 해군과 특수 탐지견 부대까지 동원된 대대적인 수색작업이 진행되면서 이 사건은 남아공의 전국적인 관심사로 떠올랐다.

조슬린 실종 이후 며칠간 현지 언론에선 이웃 주민들이 스미스가 조슬린을 2만 랜드(약 140만원)에 팔아넘겼다고 고발했다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당시 스미스는 이 보도가 모함이라고 주장했으나 지난 주말 그의 집에서 약 1㎞ 떨어진 들판에 버려진 조슬린의 옷이 발견되면서 인신매매 정황이 드러나 지난 6일 스미스와 일당이 경찰에 체포됐다고 신문은 전했다.

조슬린의 행방과 생사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전날 첫 공판이 열린 브레덴부르크 치안법원 밖에는 많은 군중이 모여 “조슬린을 위한 정의”를 계속 외쳤다.

조슬린을 포함해 세 아이의 엄마인 스미스의 다른 두 자녀는 현재 친척의 보호 아래 있다고 현지 eNCA 방송은 보도했다.

웨스턴케이프주 경찰청장은 “조슬린이 다른 지역이나 나라로 끌려갔을 수도 있지만 우리의 궁극적인 목표는 아이를 찾는 것”이라며 “모든 관계자가 정의가 실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dodo@heraldcorp.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