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PA 간호사 제도화 검토…전공의 의존 체제 정상화”

bet38 아바타


성태윤 대통령실 정책실장. 2024.3.5/뉴스1

성태윤 대통령실 정책실장은 9일 “진료지원(PA) 간호사 시범사업을 추진해 나가고 필요한 부분이 있다면 제도화하는 것까지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성 실장은 이날 오후 채널A ‘뉴스A’에 출연해 “교육수련이 본분인 전공의들이 이탈했다고 문제가 생기는 시스템은 근본적 개선이 필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성 실장은 “전문의 내지 해당 병원에서 직접적으로 일하는 분들로 (의료) 체제를 개편하고 진료지원 간호사가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해서 전공의 의존 체제를 정상화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했다.

이어 “진료지원 간호사를 포함해 수련 체계를 정상화하는 가운데 의료 서비스가 원만히 제공될 수 있도록 하는 작업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국의과대학교수협의회(전의교협)가 이날 총회를 열면서 의료계 집단행동 확산 우려가 나오는 것과 관련해서는 교수들에게 의료 현장에서 떠나지 말아 달라고 요청했다.

성 실장은 “가장 먼저 부탁드리고 싶은 것은 국민 곁을 떠나고 환자를 방치하는 사태가 결단코 발생하지 않도록 해달라는 것”이라며 “정부에서는 각종 상황에 대응할 수 있도록 여러 대응책을 준비하고 있다”고 했다.

또 전공의 사이에서 집단행동 불참자 색출 의혹이 불거진 것을 두고는 “진료 현장 이탈을 부추기거나 소신껏 본인 임무를 수행하는 분들을 위협하는 행위는 매우 부적절하다”고 비판했다.

성 실장은 “정부에서는 최대한 (현장에 남은 전공의를) 보호해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성 실장은 전국 40개 의대에서 증원 희망 규모로 3401명을 신청한 것과 관련해선 지방 의대, 소규모 의과 대학을 우선해서 배분 작업이 이뤄질 것이라고 했다.

(서울=뉴스1)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