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진연, 與 당사 기습 진입…성일종 사퇴 요구”- 헤럴드경제

bet38 아바타


한국대학생진보연합(대진연) 회원들이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이토히로부미 인재 발언, 성일종 사퇴 촉구’, ‘한동훈 비대위원장 면담’ 등을 요구하며 기습시위를 하고 있다.[뉴시스]

[헤럴드경제=이명수 기자] 한국대학생진보연합(대진연) 회원들이 성일종 국민의힘 의원의 사퇴를 요구하며 국민의힘 중앙당사에 난입했다가 경찰에 연행됐다.

9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이날 오전 대진연 관계자 7명을 건조물침입 등 혐의로 현행범 체포해 조사 중이다.

이들은 이날 오전 11시20분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 무단으로 들어가 “성일종은 사퇴하고 정계를 떠나라” “한동훈은 사죄하고 성일종을 출당시켜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

이후 경찰에 의해 당사 밖으로 끌려 나온 뒤에도 경찰의 해산 요구에 불응하고 연좌시위를 계속하다 결국 모두 연행됐다.

이들은 성 의원이 지난 3일 지역구인 충남 서산시문화회관에서 열린 서산장학재단 장학금 전달식에서 인재 육성 필요성을 강조하며 일제강점기 조선통감부 초대 통감인 이토 히로부미를 예시로 든 것을 문제 삼은 것으로 전해진다.

성 의원은 당시 “이토 히로부미가 한반도에 끔찍한 사태를 불러온 인물이고 그만큼 우리에게 불행한 역사이지만, (일본이) 우리보다 먼저 인재를 키웠던 선례”라는 취지로 발언한 것으로 알려졌다.

발언이 논란이 되자 성 의원은 지난 6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장학사업의 중요성을 언급하는 과정에서 취지와 다르게 비유가 적절치 못했던 점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사과했다.

husn7@heraldcorp.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