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배 사다줄테니 대신… 30대男이 12세 여아에 한 몹쓸짓

bet38 아바타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성년자에게 담배를 대신 사주는 대가로 성관계를 한 30대 남성이 1심에서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9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2부(당우증 부장판사)는 미성년자의제강간 혐의로 기소된 A씨(38)에게 징역 2년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 이와 함께 80시간의 사회봉사와 40시간의 성폭력 치료 강의 수강, 아동·청소년·장애인 관련기관에 3년간의 취업제한도 함께 명했다.

재판부는 “성적 자기 결정권을 올바르게 행사하기 어려운 어린 피해자를 성적 욕구의 대상으로 삼았다. 피해자가 향후 성적 가치관을 형성하는 데 부정적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한 뒤 “다만 범죄 전력이 없고 범행을 모두 인정·반성하는 점, 피해자에게 1000만원을 지급해 피해보상을 위해 노력한 점, 피해자도 피고인의 처벌을 원치 않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A씨는 지난해 1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피해자 B양(당시 12세)을 처음 알게 된 후 메시지를 주고받았다.

B양은 당시 A씨에게 자신을 15세로 소개했다. A씨는 B양이 미성년자임을 알고도 서울 강서구의 자택에서 담배를 대신 구매해주는 대가로 성관계한 혐의를 받아 재판받았다.

미성년자의제강간죄는 상대방이 ’13세 미만’ 또는 ’13세 이상 16세 미만’이라는 점을 알고 간음하면 성립한다. 피해자의 동의가 있어도 죄가 인정된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