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리던 화물차서 바퀴 이탈… 관광버스 덮쳐 2명 사망

bet38 아바타


경기 안성 경부고속道 서울 방향
맞은편 주행하던 버스 유리 관통
기사·승객 숨지고 13명은 중경상
警, 화물차 운전자 입건 경위 조사

고속도로를 달리던 화물차의 타이어가 빠지며 관광버스를 덮쳐 버스 운전자와 승객 등 2명이 숨지고 13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25일 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9분쯤 경기 안성시 공도읍 경부고속도로 서울 방향을 주행하던 화물 트레일러 차량의 뒤편 타이어 1개가 분리됐다.

아찔한 사고 현장 119 구조대원이 25일 경부고속도로에서 일어난 사고 부상자를 후송하고 있다. 이날 고속도로 안성 부근에서 앞서가던 화물차의 뒷바퀴가 빠지면서 반대편 차선의 관광버스 앞유리를 덮쳐 승객 2명이 숨지고 2명이 중상을 입었다. 작은 사진은 버스 앞유리를 뚫고 들어간 타이어의 모습. 안성=뉴스1

빠진 타이어는 중앙분리대를 넘어 부산 방향으로 주행하던 관광버스의 앞 유리를 깨고 들어갔다. 타이어는 운전기사와 기사의 대각선 뒤편 좌석에 앉은 승객을 치고 중간 통로에 멈춰 섰다.

이 사고로 타이어에 맞은 운전기사 A(61)씨와 남성 승객 B(60)씨가 숨졌다. 다른 승객 2명은 중상을 입었으며 11명이 경상을 입었다. 부상자들은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중상자들은 생명에 지장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관광버스는 경기 안산시에서 광주광역시로 향하던 중이었으며, 승객들은 사진 관련 모임 회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신고를 접수한 소방당국은 구조인력 48명, 구급차 등 장비 17대 등을 투입해 구조에 나섰다. 경찰은 화물트레일러 운전자 C(69)씨를 입건해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C씨는 경찰에 “타이어가 갑자기 왜 빠졌는지 잘 모르겠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교통사고처리특례법상 치사 혐의를 적용해 조사하고 있으며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병훈 기자 bhoo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