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野 전략공관위원, 임종석 배제 전날 유튜브서 “任 안된다”에 맞장구

bet38 아바타


유튜브 이동형TV 캡처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27일 서울 중·성동갑에서 공천 배제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전략공천관리위원이 친명 성향 유튜브에서 임 전 실장 공천 배제를 주장하는 발언에 동조한 것으로 확인됐다. 임 전 실장의 공천 여부를 결정하는 전략공관위 인사가 공개적인 자리에서 한 발언이어서 논란이 예상된다.

박영훈 전략공관위원은 26일 친명 성향 유튜브 채널인 ‘이동형TV’에 출연했다. 이 자리에 있던 패널들은 박 위원을 향해 “다른 건 모르겠고, 임종석은 안 된다” “임종석 얘기를 왜 이렇게 오래 끄냐” “박영훈 위원이 결단을 내려야 한다”며 전략공관위가 임 전 실장을 공천 배제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박 위원은 “임종석 실장께서 당에 무리한 요구를 하는 측면도 없지 않다”라며 “그로 인해 전국 선거 판세가 흔들릴 수도 있다는 우려가 있다”고 했다. 이어 “계속적인 갈등을 우리가 끊어줘야 한다는 건 확실하고, 그 방법에 대해선 다양한 의견이 있는 것은 사실”이라며 “내일 쯤 결론을 내게 되지 않을까”라고 했다.

그러자 한 사회자가 “내일 민주당이 새로 출발할 수 있는 날이 되겠네요”라고 했고, 박 위원은 “네 새 출발하시죠”라고 맞받았다. 임 전 실장을 컷오프 시켜야 한다는 주장에 동조한 것으로 해석됐다. 박 위원은 발언 도중 “내가 임종석 실장이면 저한테 전화했겠다”라며 “임종석 실장님 전화 기다리겠습니다”라고 말했다. 패널들이 ‘왜 전화를 하느냐’고 묻자 “잘 봐달라고. 한 세번쯤 (전화) 하면 그때 받을게요”라고 했다.

박 위원은 친명 인사인 안귀령 상근 부대변인이 서울 강북갑에 전략공천된 것과 관련해서도 “안귀령 대변인 전략공천 받았거든요. 저 전략공천 위원입니다”라고 말했다. 안 부대변인 공천에 자신이 힘을 보탰다는 취지로 어필한 것이다.

박 위원 발언 사실이 알려지면서 당내에선 “공천 과정에서 공정성은 물론 비밀조차 지켜지지 않고 있다”는 반응이 나왔다. 박 위원은 이날 유튜브에 출연하기 직전에도 전략공관위 회의에 참석했었고, 이튿날인 27일 전략공관위 회의를 거쳐 실제로 임 전 실장에 대한 공천 배제 결정이 발표됐다. 당 관계자는 “공관위에 친명 인사들을 깔아놓고, 결론부터 내놓은 공천을 하려던 것 아니냐”고 했다.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