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들 이천수한테만”…유세 굴욕 사진 올린 원희룡”- 헤럴드경제

bet38 아바타


[원희룡 전 장관 페이스북]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이 후원회장인 전 국가대표 축구선수 이천수와 지역구인 인천 계양구의 한 초등학교를 찾았다가 멋쩍은 상황을 맞았다.

원 전 장관은 이날 7일 오전 페이스북에 사진을 올리고 “귤장관 귤현초 왔다 하네요. 그런데 다들 이천수한테만…^^; 저도 초통령이 되고 싶네요”라고 썼다.

원 전 장관은 이날 오전 8시 30분쯤 이천수와 함께 인천귤현초등학교를 찾았다.

이때 초등학생들이 이천수 앞에만 몰리면서 학부모에게 유세하려던 원 전 장관이 혼자 서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원 전 장관이 공개한 사진을 보면, 빨간 목도리를 맨 이천수는 초등학생 수십명에 둘러싸여 사인을 해주고 있다. 그 앞에는 같은 옷차림을 한 원 전 장관이 깍지를 끼고 홀로 서 있다.

이천수는 원 전 장관 후원회장을 맡고 있다.

앞서 이 사진은 이날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확산하며 화제가 됐다.

원 전 장관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계양의 미래를 키우겠다”며 초등학생들과 찍은 사진도 공개했다.

인천 부평구에서 학창 시절을 보낸 이천수는 2013년부터 인천 유나이티드 선수로 활동했으며 2015년 같은 구단에서 현역 생활을 마무리했다.

현재 인천 청라국제도시에 거주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는 현재 구독자 80만명을 보유한 유튜브 채널을 운영 중이기도 하다.

min3654@heraldcorp.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