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대형주 강세 속 혼조…S&P500 5000선 위 첫 마감

bet38 아바타


글로벌 |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미국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가 9일(현지시간) 혼조세로 마감했다. 엔비디아를 비롯한 대형주가 강세를 보이며 주식시장 전반을 지지했다. 강력한 기업 실적과 지난해 인플레이션 지표의 완만한 조정은 이날 주식시장 분위기에 긍정적이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54.64포인트(0.14%) 내린 3만8671.69에 마쳤고 대형주 위주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28.70포인트(0.57%) 상승한 5026.61에 마감했다. 이날 S&P500지수는 종가 기준으로 처음 5000선 위에서 정규 거래를 마무리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종합지수는 196.95포인트(1.25%) 상승한 1만5990.66을 기록했다.

주간 기준으로 다우지수는 0.04% 상승했으며 S&P500지수와 나스닥 지수는 각각 2.31%, 1.37% 올랐다.

이날 주식시장에서는 대형주가 강세를 보였다. 엔비디아는 이날 3.58% 상승하며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로이터통신은 이날 엔비디아가 클라우드 컴퓨팅 기업 등을 위한 맞춤형 칩 설계를 담당하는 사업부를 구축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마이크로소프트와 아마존닷컴, 구글의 모기업 알파벳은 일제히 강세를 보였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의 트레이더들 [사진=로이터 뉴스핌]

기업 실적 발표가 진행되면서 월가에서는 기업 이익에 대한 낙관론이 강해지고 있다. 시장조사기관 LSEG(옛 레피니티브)에 따르면 S&P500 편입 기업 중 3분의 2가량이 최근 분기 실적을 공개한 가운데 월가는 이들 기업이 지난해 4분기 9.0%의 이익 증가를 기록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는 연초 4.7%에서 크게 개선된 수치다. 현재까지 실적을 공개한 기업 중 81%는 시장 기대치를 뛰어넘는 결과를 발표했다.

잉걸스 앤 스나이더의 팀 크리스키 수석 포트폴리오 전략가는 “지금까지의 실적은 기대 이상의 호조를 보이고 있다”면서 “인공지능(AI) 외에 또 다른 성장 분야인 클라우드 컴퓨팅과 관련된 추가 성장 기회에 대한 소식도 있었고 이것이 큰 원동력”이라고 분석했다.

샌더스 모리스의 조지 볼 회장은 “S&P500지수는 미국 기업의 실적과 경제 강세에 대한 신뢰를 나타내는 가장 좋은 단일 지표”라며 “S&P500지수의 방향은 경제와 수익이 개선되고 있는지 또는 악화하고 있는지를 반영한다”고 설명했다.

경제 지표는 혼조됐다. 미 노동부는 지난해 11월 소비자물가지수(CPI) 상승률을 0.1%에서 0.2%로 높이고 12월 수치를 0.3%에서 0.2%로 하향 조정했다.

시장 전문가들은 이날 수정된 CPI 수치가 연방준비제도(Fed)의 금리 경로 전망에 영향이 없다고 진단했다. 비 라일리 웰스의 아트 호건 수석 시장 전략가는 “오늘의 수정은 작년보다 훨씬 더 완만하다”며 “연준의 금리 인상이 끝났다는 것을 알고 있기 때문에 올해 우리는 다른 입장에 있고, 이것이 그것을 바꾸지 않을 것”이라고 판단했다.

업종별로는 S&P500 11개 섹터 중 필수 소비재와 에너지, 금융을 제외한 8개 업종이 상승했다. 약세 업종 중에서는 에너지가 1.56% 내려 가장 약했고 강세 업종 중에서는 기술업이 1.50% 올라 가장 강했다.

특징주를 보면 전날 실망스러운 실적을 공개한 핀터레스트는 9.45% 급락했다. 같은 이유로 여행 예약 플랫폼 익스피디아도 17.78% 하락했다. 펩시코 역시 이날 실망스러운 4분기 매출액을 공개하며 3.55% 내렸다.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업체 클라우드 플레어의 주가는 월가 기대 이상의 실적을 공개하며 19.50% 급등했고 ARM은 이날도 1.07% 상승했다.

국채 금리는 상승했다. 뉴욕 채권시장에서 오후 3시 기준 10년 만기 미 국채금리는 전장보다 1bp(1bp=0.01%포인트) 상승한 4.179%를 기록했다. 정책 금리에 민감한 2년물은 3bp 오른 4.454%를 나타냈다. 채권 금리는 가격과 반대로 움직인다.

달러화는 소폭 하락했다. 주요 6개 통화 대비 달러 가치를 보여주는 달러인덱스(달러화 지수)는 전장보다 0.08% 내린 104.09를 기록했다. 유로/달러 환율은 0.07% 상승한 1.0787달러, 달러/엔 환율은 0.02% 내린 149.28엔을 가리켰다.

국제 유가는 상승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3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62센트(0.8%) 상승한 76.84달러에 마감했다. 런던 ICE 선물 거래소의 브렌트유 4월물은 56센트(0.7%) 오른 82.19달러를 기록했다.

금값은 하락했다. 뉴욕상품거래소(COMEX)에서 금 선물은 온스당 0.4% 내린 2038.70달러를 가리켰다.

‘월가의 공포지수’로 불리는 시카고옵션거래소(CBOE) 변동성지수(VIX)는 전날보다 1.02% 오른 12.92를 기록했다.

mj72284@newspim.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