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줌인] 2024년형 ‘AI TV’ 출시한 삼성전자, 핵심은 AI 기반 업스케일링|동아일보

bet38 아바타


본지 편집부에는 하루에만 수십 건을 넘는 보도자료가 온다. 대부분 새로운 제품, 혹은 서비스 출시 관련 소식이다. 편집부는 이 중에 독자들에게 도움이 될 만한 것 몇 개를 추려 기사화한다. 다만, 기업에서 보내준 보도자료 원문에는 전문 용어, 혹은 해당 기업에서만 쓰는 독자적인 용어가 다수 포함되기 마련이다. 이런 용어에 익숙하지 않은 독자를 위해 본지는 보도자료를 해설하는 기획 기사인 ‘뉴스줌인’을 준비했다.

출처: 삼성전자(2024년 3월 13일)
제목: 삼성전자, ‘Unbox & Discover 2024’ 개최… AI TV 시대 선언

출처=삼성전자

요약: 삼성전자는 13일 서초사옥에서 신제품 출시 행사인 ‘Unbox & Discover 2024’를 개최하며 2024년형 네오 QLED∙OLED TV를 15일에 출시한다고 밝혔다. 2024년형 Neo QLED 8K(QND900)는 ‘3세대 AI 8K 프로세서’를 탑재해 ‘8K AI 업스케일링 프로’, ‘명암비 강화 프로’, ‘AI 모션 강화 프로’, ‘액티브 보이스 프로’, ‘무빙 사운드 프로’ 등의 AI 기능을 탑재했다. 또한 2024년형 삼성 OLED(SD95)에는 ‘2세대 AI 4K 프로세서’를 탑재해 ‘4K AI 업스케일링’, ‘OLED HDR Pro’ 등의 AI 기능을 발휘한다.

해설: 최근 삼성전자는 인공지능(이하 AI)에 꽂혔다. ‘갤럭시 S24 시리즈’를 비롯, 출시하는 제품 중 상당수가 AI 관련 기술을 탑재하고 있다는 점을 내세우고 있다. TV 역시 예외가 아니다. 오늘 삼성전자는 2024년형 TV의 출시를 발표하며 ‘AI TV 시대를 열어가겠다’라고 강조했다.

이번에 선보인 신제품 중에서도 대표모델이라고 할 수 있는 2024년형 Neo QLED 8K(QND900)의 핵심 기능 중 하나는 ‘8K AI 업스케일링 프로’ 기능이다. 그리고 2024년형 삼성 OLED(SD95)는 ‘4K AI 업스케일링’ 기능을 갖췄다.

업스케일링이란 해상도(화면의 정밀도)가 낮은 저화질 영상을 높은 해상도로 보정해 출력하는 기술이다. 이는 특히 LCD를 비롯한 액정 기반 화면이 대중화되면서 부각된 기술인데, 액정 기반 화면은 화면 자체의 픽셀(점)의 해상도와 실제 콘텐츠의 해상도가 완전히 일치하지 않으면 화면 전체가 뿌옇게 보이는 현상이 발생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업스케일링 기술을 통해 저해상도 콘텐츠를 화면에 맞는 고해상도로 보정해 출력한다면 화질 저하를 최소화할 수 있다.

다만, 업스케일링을 통해 해상도를 보정한다 해도 뿌연 느낌만 없어질 뿐, 저해상도 원본 자체의 한계는 분명하기 때문에, 실제 고해상도 콘텐츠와 같은 세밀한 영상 묘사는 할 수 없다. 그래서 최근에는 AI를 통해 해상도뿐 아니라 이미지의 디테일까지 고해상도 영상과 흡사하게 묘사하는 AI 업스케일링 기술이 영상 기기에 탑재되는 경우가 늘고 있다.

이는 특히 8K, 4K급 초고해상도 화면을 갖춘 TV에서 유용하다. 화면이 8K, 4K급이라고 해도 2024년 현재 시중에서 유통되는 절대다수의 영상 콘텐츠는 HD급이나 풀HD급이기 때문이다. 4K급 콘텐츠의 경우는 유튜브나 넷플릭스와 같은 OTT 서비스에서 서비스하기도 하지만, 8K급 콘텐츠는 찾아보기가 힘들 정도라 8K급 TV를 사더라도 제대로 활용하기 힘들다는 지적이 적지 않았다. 이런 상황에서 2024년형 삼성 TV에 탑재된 AI 업스케일링 기능은 상당히 유용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AI 기반 업스케일링 기능에 장점만 있는 건 아니다. 가장 큰 단점은 화질 보정 처리 과정을 거치면서 원본영상에 비해 약간의 지연 시간이 발생할 수 있다는 점이다. 영화나 뉴스, 드라마와 같은 일반적인 영상 콘텐츠를 감상하는 데는 거의 지장이 없지만, 게임 플레이와 같이 사용자의 입력이 곧장 화면에 반영되어야 하는 콘텐츠를 이용할 때는 문제가 될 수 있다. 이를테면 화면 움직임이 빠른 FPS나 액션 게임을 플레이할 때, 사용자가 컨트롤러의 버튼을 눌러도 바로 반응하지 않고 잠시 후에 화면 속의 캐릭터가 움직이는 경우다.

출처=삼성전자

출처=삼성전자

이러한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 2024년형 Neo QLED 8K(QND900)는 전년도 모델 대비 8배 많은 512개 뉴럴 네트워크와 2배 빠른 NPU(Neural Processing Unit, AI 처리에 최적화된 신경망 프로세서)를 내장한 3세대 AI 8K 프로세서를 탑재한 점을 강조하고 있다. AI 처리 속도를 높이기 위함이다.

다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연 시간을 완전히 해소할 수는 없었는지, PC를 연결해 이용하거나 게임 모드(화면 보정 기능을 최소화해 응답 속도를 높인 모드)에서는 업스케일링 기능이 적용되지 않을 수 있다고 삼성전자는 밝히고 있다.

그 외에도 AI를 통해 시선이 집중되는 부분을 감지해 사물이나 인물, 특정 영역을 분석하고 명암비를 강화해 3차원 깊이감을 더하는 ‘명암비 강화 프로’, 스포츠 종목을 자동 감지해 공의 움직임을 부드럽게 보정하는 ‘AI 모션 강화 프로’, 콘텐츠마다 다른 음량 차이를 감지하고 목소리를 분리하여 증폭시키고 외부 소음도 감지해 사운드를 최적화하는 ‘액티브 보이스 프로’, 화면 내 움직임을 고려해 사운드를 최적화하는 ‘무빙 사운드 프로’ 등의 AI 기능을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한편, 삼성전자 커뮤니케이션팀의 관계자는 취재진과의 통화에서 삼성 TV에 적용된 AI 기술은 갤럭시 S24 시리즈에 적용된 생성형 AI 모델인 ‘삼성 가우스’와는 맥락이 다소 다르다는 점도 밝혔다. 참고로 갤럭시 S24 시리즈는 음성 통화 시 실시간 통역, 노트한 내용의 자동 요약, 입력한 문장의 자동 스타일 변경 등의 AI 기능을 제공한다.

관계자와 통화한 내용에 따르면, 이번 2024년형 삼성 TV에 적용된 AI는 입력된 영상/음향 데이터의 특성을 분석해 최적의 품질을 얻는데 최적화 되어있으며, 온디바이스(내장형) AI를 지향하므로 제품이 온라인에 접속하지 않은 상태에서도 온전한 기능을 발휘한다고 한다. 인터넷 연결환경을 갖추지 못했거나 각종 기능 설정에 익숙하지 않은 고연령층 이용자들도 무리 없이 이용이 가능할 것 같다.

IT동아 김영우 기자 pengo@itdonga.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