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토’ 르세라핌 채원x은채, 예능감→댄스 실력까지 파워풀[종합]

bet38 아바타


[사진]OSEN DB.

[OSEN=오세진 기자] ‘놀라운 토요일’ 르세라핌 채원과 은채가 남다른 예능감을 뽐냈다.

24일 방영된 tvN 예능 ‘놀라운 토요일’(이하 ‘놀토’)에서는 르세라핌의 은채와 채원이 등장했다. 르세라핌의 은채와 채원은 등장하자마자 신곡. ‘EASY’(이지)의 메인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은채는 보라색 머리에 숏팬츠, 그리고 독특한 조끼를 입었으며 채원은 오픈숄더에 크롭 상의로 Y2K 패션을 뽐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신곡에 대해 리더인 채원은 “모든 게 쉽지 않지만, 어떻게든 우리가 쉽게 해내겠다는 의미를 담고 있는 곡이다”라고 설명했다. 채원은 ‘놀토’ 출연이 두 번째였다. 채원은 “놀토 오면 춤 좀 출 줄 알았는데, 못 추고 갔다. 느린 노래를 맞혔다”라며 첫 출연에 대해 아쉬움을 보였다.

이어 채원은 “태연 선배님을 너무 좋아하는데 그때 부끄러워서 커닝만 하다 갔다. 오늘은 한 발짝 다가가겠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태연은 기쁜 모습으로 채원 쪽으로 머리를 기울이며 후배의 사랑을 즐기는 선배다운 모습을 보였다.

채원은 실제로 비비지의 매니악을 맞히고 춤을 출 기회를 얻었다. 채원은 “나 이거 모르는데”라고 말했으나 숏폼 최고의 인기를 자랑하는 비비악의 매니지의 메인 안무에 대해 채원은 금세 능숙하게 춰냈다. 키와 은채 또한 함께 뒤에서 박자를 맞춰서 춤을 춰 세 사람의 합을 기대하게 만들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은채는 첫 ‘놀토’ 출연에 우상인 샤이니 키와 함께 할 수 있었다.

붐은 “처음 분위기가 어떠하냐”라며 첫 ‘놀토’ 출연인 은채에게 소감을 물었다. 은채는 “처음 와 봤는데 분위기가 굉장히 부담스럽다. 사람이 굉장히 많으시다”라며 솔직한 감상을 내놓았다.

붐은 “은채의 우상이 있다고 하더라. 우상이 누구냐”라고 물었다. 키는 “나! 나! 나! 나! 나 진짜 오랜만에 우상 소리 듣는다”라며 기뻐했다. 그러자 은채는 “키를 캐리하는 게 목표다”라고 말했다.

은채는 “모든 춤을 다 아시고, 저희 춤 다 외워서 춰 주시는 걸 보고 감동 받았다. 제가 노래를 좀 좋아하고 아는데, 제가 같이 도와드리고 싶다”라고 말했다. 키는 “한 번 챌린지를 했는데, 음반 발매 한 달 전에 회사 측 통해서 챌린지 부탁을 하는데, 안무가 영상을 보내더라. 그렇게까지 부탁을 해 준 게 너무 감동이었다”라며 은채의 말을 증명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이날 키는 르세라핌과 함께 한 챌린지 곡인 퍼펙트 나이트를 맞히지 못했다. 심지어 맞힌 사람은 몸치인 피오였다. 키는 “이걸 내가 놓쳤다고?”라며 기가 막혀 했고, 은채와 채원은 “선배님, 저희 챌린지도 같이 하셨잖아요”라며 퍽 서운해 했다.

결국 키와 르세라핌의 안티프레자일 무대가 완성됐다. 키는 노래가 시작되자마자 마치 자신의 노래인 양 바로 안무가 나왔고, 안티프레자일의 핵심 안무가 나오자 채원과 은채 그리고 키는 마치 10년 정도 함께 한 그룹처럼 한 치도 틀어지지 않는 칼군무를 선보였다./osen_jin0310@osen.co.kr

[사진] ‘놀라운 토요일’ 방송화면 캡처

오세진(osen_jin0310@osen.co.kr)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