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색정의당, 광주서 첫 합동유세…‘위성정당’ ‘입틀막’ 맹공

bet38 아바타



녹색정의당이 제22대 국회의원 총선거 후보자를 선출하기 위한 첫 전국합동유세를 17일 더불어민주당의 심장부인 광주에서 개최했다. 자성을 바탕으로 한 초심 정치와 다원적 민주주의, 호남 득표율 10% 달성 등에 대한 의견들이 나온 가운데 전날 카이스트(KAIST) 졸업식에서 발생한 졸업생 강제퇴장 조치와 민주당 위성정당 참여 문제에 대한 날선 주장도 이어졌다. 광주 하남근로자복지관에서 열린 녹색정의당 첫 전국합동유세에서 광주 서구을 출마자인 강은미(현 비례대표) 의원은 “청년들이 돈이 없어 결혼을 못하고, 아이를 못낳고, 절망하는 사회가 더는 이어져선 안된다는 생각에 출마했다”며 “불평등, 지방소멸, 저출생, 전쟁 등 모든 위기 극복하기 위해선 정치가 바뀌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세계는 흑백 논리, 이분법을 넘어 무지개 빛깔, 다원주의로 나아가고 있고, 정치도 마찬가지”라며 “광주에서부터 일당 독식과 적대정치를 끝내고 다원적 민주정치로 바꿔보겠다”고 말했다. 인권변호사인 권영국 전 정의당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