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화 방지 ‘항산화제’…과다 섭취하면 역효과 < 뉴스위드AI < 라이프 < 산업 < 기사본문

bet38 아바타


항산화제의 과다 섭취는 오히려 건강에 해를 끼칠 수 있다는 것이 전문가 다수의 의견이다. [사진 : 셔터스톡]


[디지털투데이 AI리포터] 비타민 C, 비타민 E, 폴리페놀 등으로 대표되는 ‘항산화제’는 노화와 암의 원인 중 하나인 활성산소를 억제하고 산화 스트레스로부터 신체를 보호해주기 때문에 많이 섭취할수록 건강에 좋을 것 같다. 그러나 “항산화제의 과다 섭취는 오히려 건강에 해를 끼칠 수 있다”는 많은 전문가의 말이 항산화제 과다 섭취에 경종을 울리고 있다고 3일(현지시간) 일본매체 기가진이 전했다.



항산화제의 과다 섭취는 베타카로틴 섭취로 인한 피부 색 변화, 비타민 C 과다 섭취로 인한 소화기 질환 등의 부작용을 유발할 수 있다. 더욱이 흡연자나 석면 흡입 경험이 있는 사람 등이 고용량의 베타카로틴을 섭취하면 폐암이나 심혈관 질환의 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특히 항산화제의 과다 섭취가 몸에 좋지 않은 이유 중 하나는 활성산소의 유익한 작용까지 억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뉴멕시코대학교 약학대학의 제임스 케일러 교수 역시 “항산화제를 너무 많이 섭취하면 정상적이고 필수적인 과정을 방해하기 때문에 바람직하지 않은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고 말했다.


활성산소는 세포의 성장을 돕고 면역 기능에 유익한 효과를 발휘하며, 약물의 대사와 분해, 세포 간 소통에도 관여한다. 이에 전문가들은 항산화제와 활성산소의 균형을 맞추는 방법으로 균형 잡힌 식습관을 유지하고, 운동을 하는 것을 권장했다. 또한 항산화제 보충제 복용을 고려하고 있다면 의료 전문가와 상의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