넉넉한 정에 반해…흑산도살이 택한 사람들

bet38 아바타


매일 아침 바다로 출근 도장을 찍는 사람이 있다. 흑산 바다의 매력에 빠져 흑산도살이를 선택한 정대화씨가 그 주인공이다. 서울에서 군 생활을 하며 위암에 걸렸던 그는 암 수술 후 평소 좋아하던 낚시나 실컷 하자며 아내와 아이들은 서울에 남겨둔 채 무작정 흑산도행을 선택했다. 그렇게 매일같이 푸르른 바다를 바라보며 몸과 마음을 추스르고 건강도 챙길 수 있었다.

남편을 홀로 남겨두는 것이 내내 마음에 걸렸던 아내 김연순씨는 7년 전 아이들이 성인이 되자 서울 생활을 접고 남편을 따라 흑산도로 왔다. 그렇게 남편 하나만 믿고 흑산도살이를 시작했다. 하지만 바다로만 도는 남편이 야속하고 원망스러울 때도 있었다. 그럴 때마다 그녀의 마음을 다잡아준 건 가족처럼 정을 주며 곁을 내어준 흑산도 사람들이었다.

EBS 1TV <한국기행>에서는 사시사철 풍성한 먹거리를 제공하는 흑산 바다와 그보다 더 넉넉한 정을 간직한 흑산도 사람들 덕분에 새로운 인생을 시작한 부부의 정겨운 흑산도살이를 들여다본다. 방송은 26일 오후 9시35분.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