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 서울-경기 광역버스 예약제 노선 확대…수도권 출퇴근길 개선한다 < 사회 < 기사본문

bet38 아바타



경기 수원시 권선구 경진여객운수 차고지에 광역버스들이 주차돼 있다. (뉴스1)


[뉴스데일리]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대광위)는 다음달부터 단계적으로 광역버스 좌석 예약제 확대와 급행화 시범사업을 추진한다고 14일 밝혔다.


수도권 출퇴근 시민이 더욱 더 편리하게 광역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다.


대광위는 좌석 예약제 적용 노선을 기존 46개에서 65개로, 운행 횟수는 하루 기준 107회에서 150회로 확대한다.


좌석 예약제는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으로 사전에 시간과 정류소를 지정해 좌석을 예약하는 방식이다.


대광위는 지난해 말 실시한 설문조사를 토대로 좌석 예약제 적용이 적합한 노선을 선별해 수원, 용인, 화성 등 광역버스 탑승객이 많은 노선에 좌석 예약제를 추가로 적용하기로 했다.


노선별 특성을 고려해 준비 및 홍보 기간을 거쳐 단계적으로 시행할 예정이다.


이와함께 운행 거리가 긴 직행 좌석버스 노선에서 지하철 급행 노선처럼 정류소를 일부 건너뛰어 출발지에서 목적지까지 이동 시간을 줄이는 광역버스 급행화 시범 사업도 오는 5월부터 시행한다.


급행 광역버스는 용인 5001-1, 용인 5600, 수원 1112에서 좌석 예약제 방식으로 하루 2회씩 시범 운영된다.


새 차량을 투입해 시범운영하는 것으로 기존 버스의 운행 횟수가 줄지는 않는다.


대광위는 좌석 예약제 확대 적용과 급행화 시범 사업의 운영 상황을 모니터링해 올 하반기 중 서비스 추가 확대를 검토할 계획이다.


김배성 대광위 광역교통정책국장은 “추운 겨울, 더운 여름 정류장에서 버스를 기다리지 않고 집에서 여유롭게 출발할 수 있도록 좌석 예약제를 차질 없이 시행해 편리한 광역교통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