낯선 땅의 이방인·차별… 진흙탕 속 피어난 ‘힐링’

bet38 아바타


송중기 주연 넷플릭스 영화 ‘로기완’

탈북자 로기완의 난민 신청 고군분투기
악연으로 만난 여인 마리와 연민·사랑
김희진 감독 “각본 쓸 때 송중기 염두”
송중기 “죄책감이란 감정 고민 많이 해
결국 내린 답은 뒤에서 버텨주는 사람”

“‘로기완’의 겉으로 보이는 이미지는 ‘탈북자가 난민 신청하는’ 이야기이지만, 대본을 보고 난 뒤 ‘이방인’이라는 이미지를 많이 떠올렸어요. 개인적으로도 ‘죄책감’이라는 단어를 대본에 많이 써놓고, 이 감정을 어떻게 풀어낼까 고민했어요. 그리고 그 죄책감을 벗어나는 부분에서 힐링을 받았죠. (‘로기완’에 대해) 결국 제가 느끼고 내린 답은 ‘더불어 함께 사는 사람’입니다. 마리(최성은)처럼 뒤에서 든든하게 버텨주는 사람들이었던 것 같습니다.”

탈북자의 고군분투기를 다룬 넷플릭스 영화 ‘로기완’에서 주인공을 연기한 송중기는 “죄책감이라는 단어를 어떻게 풀어낼까 고민을 많이 했다”며 “결국 내린 답은 뒤에서 든든하게 버텨주는 사람들이었다”고 말했다. 넷플릭스 제공

1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 영화 ‘로기완’에서 로기완 역을 맡은 배우 송중기의 말이다.

‘로기완’은 로기완이라는 이름의 탈북자가 낯선 땅인 벨기에에서 난민 신청을 하면서 겪게 되는 이야기다. 모종의 이유로 당국의 눈을 피해 다녀야 했던 로기완은 어머니(김성령)의 죽음을 계기로 벨기에로 밀입국한다. 벨기에에 도착한 로기완이 가진 것이라곤 어머니 시신을 팔아서 받은 달러. 그에게는 너무나 귀중한 돈이기에 비록 쓰레기통을 뒤져 먹을 것을 찾고 공중 화장실에서 잠을 청할지라도 사용할 수 없다. 그렇게 길바닥 생활을 하며 벨기에의 난민 신청 허가만을 기다리던 그에게 동네 젊은이들의 폭행이 이어지고, 로기완은 다친 몸을 이끌고 무인 세탁소로 도망친 뒤 정신을 잃는다. 그런 그에게 짙은 스모키 화장과 붉은색 상의, 찢어진 스타킹의 여인이 접근한다. 그리고 그의 품에서 ‘어머니 시신을 팔아 번’ 달러가 가득 든 지갑을 훔친다. 로기완과 마리의 첫 만남이다. 악연으로 시작됐지만 두 사람은 어느덧 서로를 위하고 서로에게 의지한다. 타국에 사는 이방인, 낯선 땅에서 겪는 차별, 어머니를 잃은 아픔 등 서로 공통점을 느끼면서 연민을 넘어 사랑에 빠진다.

지난 27일 서울의 한 호텔에서 진행된 제작발표회에서 연출을 맡은 김희진 감독은 “로기완이 삶의 끝단이라도 잡으려는 사람이라면 마리는 그것을 놓아버리려는 사람”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로기완에 대해서 “심지 굳은 사람이자 진흙탕 속에서 꽃을 피워내는 사람”이라며 “각본을 쓸 때부터 송중기를 염두에 뒀다”고 밝혔다.


넷플릭스 제공

정작 송중기는 “6∼7년 전에 거절했던 작품”이라고 말했다. “그때는 제가 뭔가 공감이 안 되는 부분이 있어서 감히 제가 뭐라고 거절했는데, 그 이후 ‘왜 이 좋은 작품 제작이 안 들어가지’라는 생각을 했었어요. 그리고 거절했던 것을 후회했는데, JTBC ‘재벌집 막내아들’ 촬영 중 다시 제안이 들어와 ‘이거는 인연이다’라고 생각했죠. ‘내 영화다’, ‘내 거다’라는 생각이 강하게 들었습니다.”

어렵게 만나게 된 ‘로기완’에서 송중기는 처음으로 탈북자를 연기한다. 그는 “부족한 배우의 입장에서 도전해 보고 싶었던 역할이었다”며 “내가 (배우로서) 신선해지려는 면도 있었다”고 말했다.

송중기는 영화에 대해 “삶이 끊어질 것 같은 상황에서 마지막 희망을 안고 벨기에라는 곳에서 어떻게 해서든 살아남고자 하는 로기완의 힘든 여정을 담은 영화”라고 설명했다.

그의 말처럼 영화는 난민 지위를 얻기 위해 기약 없는 기다림을 해야 하는 로기완의 고군분투를 적나라하게 보여준다. 부랑자의 삶은 물론이고 자신의 신분(탈북자)을 숨기고 취업하고 그로 인해 쫓겨날 위기에 처하고 비슷한 처지여서 믿음을 줬던 사람에게 배신을 당한다. 비참하면서도 애처롭다.


넷플릭스 제공

김 감독은 “실제로 벨기에에서 난민 지위를 획득한 탈북민을 취재하고 (난민촌이 있는 프랑스) 칼레의 난민을 다룬 다큐멘터리나 서적을 참고했다”며 “100% 고증을 따를 수 없겠지만, (난민 지위를 받기까지) 기다림에서 오는 답답함 등을 담으려고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촬영도 벨기에가 아닌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진행했다. 김 감독은 “로기완이라는 이방인이 유럽의 공간과 유리돼 보이면 좋겠단 생각에 유럽의 공기, 보도블록의 질감, 가로등의 색감 등을 담아내려고 촬영 시간대도 세심하게 골랐다”고 말했다.

영화는 소설이 원작이다. 소설에서는 방송 작가의 시선으로 로기완의 행적을 따라간다. 그러다 보니 영화보다 객관적이다. 반면 영화는 로기완이 느끼는 감정이 직접 전달된다. 더불어 원작에 없는 마리를 추가해 멜로의 비중을 높였다. 이에 대해 김 작가는 “멜로 영화로 각색해서 연출해 보는 게 어떻냐는 제안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다만 이 부분에 대해서 호불호가 갈리고 있다. 탈북자, 이방인 로기완에 대해 더욱 집중했어야 한다는 지적과 사랑을 통해 ‘힐링’이 되는 영화였다는 감상이다. 평가는 시청자의 몫이다. 다만 참고로 송중기의 말을 전한다.

“로기완은 (벨기에에서) 많은 일을 겪지만 마리를 통해 힐링을 얻습니다. 제가 찍은 이 영화를 힐링 영화라고 소개하고 싶습니다.”

이복진 기자 bo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