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 왜 안 쓰니” 박명수 돌직구에 김태호·나영석PD가 한 말은?”- 헤럴드경제

bet38 아바타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개그맨 박명수가 김태호 PD와 나영석 PD에게 찾아가 자신을 쓰지 않는 이유에 대해 솔직하게 물었다.

지난 3일 방송된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 박명수가 김 PD와 나 PD를 오랜만에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박명수는 김 PD에게 “넌 왜 나를 (프로그램에) 안 쓰니?”라고 묻자 김 PD는 “쓰고 싶은데 나와보니까 프로그램을 만들어서 유통할 때 맨 앞에 박명수가 있으면 프로그램 단가가 낮아진다”고 솔직하게 고백했다.

김 PD의 단호한 말에 패널 김희철과 김숙은 당황스러움을 드러냈지만 박명수는 오히려 “현실을 받아들여야 발전할 수 있다”며 김 PD의 말에 담담한 반응을 보였다.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이후 박명수는 나영석 PD를 찾아가서도 “모든 PD가 나를 사랑한다더라. 근데 안쓴다. 이 바닥에 전문가로서 부탁드린다”라고 솔직한 견해를 물었다.

이에 나 PD는 “정말 말씀드려도 되냐. 둘중 하나가 아니겠냐. 프로그램이랑 안맞거나 형님 페이가 너무 세거나. 둘 다거나”라고 답했다. 박명수는 “말씀 잘하셨다. 반가운 소식 하나는 나 PD님한테는 제가 30% 깎아드리겠다”고 말했고 나 PD는 “저한테만 하실게 아니라 대한민국 모든 PD들한테”라고 제안했다.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하지만 박명수는 “안된다”고 단칼에 거절했다. 그는 “저에 대한 생각 해봤냐”고 물었고 나 PD는 “솔직히 아쉬운건 형님이 ‘무한도전’ 들어가기 전에 ‘저사람이 대한민국에서 제일 웃기다’라는 말을 했다. 아직 형이 막 스타까지 되기 전이었는데 그때 형님은 독보적이었다. 우리같은 어린 PD가 볼때 대한민국에 없는 캐릭터다. 자기 생각과 말이 뇌를 거치지 않고 나온다. 나쁜표현이 아니라 저중에서 리얼한 사람은 박명수다, 저사람은 진짜로 하고있다고 생각했다. 근데 그게 ‘무한도전’에서 만개했다. 그래서 같이 일할수 없는 상황이었다”고 밝혔다.

또한 나 PD는 박명수에게 “20년 전 형님의 에너지는 기름으로 치면 가득 채운 에너지, 근데 그 기름을 ‘무한도전’에서 활활 다 쓰셨다”고 하자 박명수는 “(에너지) 남아있다, 내가 하이브리드”라며 끝까지 나 PD에게 미련을 드러냈다.

choigo@heraldcorp.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