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들수록 챙겨야 하는 ‘미량 영양소’…채소는 얼만큼 먹어야 하나요? [식탐]”- 헤럴드경제

bet38 아바타



과일·채소 1일 섭취 권장량 400g

[123RF]

[헤럴드경제=육성연 기자] “미량 영양소 섭취는 선택이 아니다. 미량 영양소 없이는 건강하게 살 수 없다.”

미국에서 ‘의사들의 의사’로 불리는 세계적인 영양 임상학 박사 조엘 펄먼의 말이다. 단백질과 탄수화물에만 몰두한 현대인일수록 주목해야 하는 조언이다. 그는 저서 ‘기적의 밥상’에서 지방·탄수화물· 단백질을 과다 섭취하면 각종 질환에 걸리기 쉽고, 노화가 빨라진다고 경고했다. 반면 미량 영양소는 면역력 유지와 암 예방, 노화 지연에 도움을 준다고 설명했다.

미량 영양소는 신체의 기능 유지와 조절에 필요한 비타민과 무기질을 말한다. 특히 만성질환 위험이 커지기 시작하는 중년층이 더 신경을 써야 하는 영양소다.

미량영양소는 채소와 과일에 풍부하다. 세계보건기구(WHO)와 세계 암 연구재단이 제안하는 과일·채소 1일 섭취 권장량은 400g이다.

하지만 현재 한국인의 채소 섭취량은 권고 기준에 한참 못미친다. 지난해 질병관리청이 발표한 국민건강통계에 따르면 2021년 기준 권장량만큼 채소를 섭취하는 국민은 25.5%에 불과했다. 지난해 6월 한국영양학회와 휴롬이 성인 1074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조사에서도 ‘신선한 생채소를 매일 1번 이상 섭취한다’고 답한 비율은 11.7%에 그쳤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중·장년 건강 식생활 가이드’에서 미량 영양소 섭취를 강조하며 식습관 규칙으로 몇 가지를 제안했다. 미량 영양소는 우리 몸에서 다른 영양소가 잘 이용될 수 있도록 돕기 때문에 고기를 먹을 때 채소·과일을 함께 먹는 것이 좋다. 예컨대 비타민C는 우리 몸에서 철의 흡수를 돕는다. 고기를 먹을 때 비타민C가 많은 파프리카, 키위를 함께 먹으면 고기에 든 철이 잘 흡수된다.

식약처는 특히 ‘다양한 종류’의 채소·과일 섭취를 제안했다. 종류마다 다른 각종 비타민과 무기질을 충분히 얻기 위해서는 ‘골고루’ 먹어야 한다는 설명이다.


gorgeous@heraldcorp.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