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병력 상관없이 누구나 치매 검사…성남시 치매안심센터, 연중 검진 사업

bet38 아바타


경기 성남시가 관내 3곳의 치매안심센터에서 연중 치매 조기 검진 사업을 이어간다. 

 

14일 성남시에 따르면 치매 조기 발견과 중증화 예방을 위해 시작되는 이번 사업은 수정·중원·분당구 보건소에서 나이와 병력에 상관없이 검진을 희망하는 모든 주민을 대상으로 이뤄진다. 치매·경도인지장애 진단 이력이 없어도 가능하다.

 

성남시 수정구보건소의 치매안심센터에서 한 시민이 선별검사를 받고 있다. 성남시 제공

검진은 선별검사(1차)와 진단검사(2차), 협약병원에서 이뤄지는 유료 감별검사(3차)의 3단계로 나뉜다.

 

1단계 선별검사는 기억력과 관련한 13개 문항에 답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인지 기능의 정상 여부 또는 저하 정도를 판별한다.

 

1단계에서 인지 기능 저하로 판정되면 2단계 진단검사로 넘어간다. 주의·기억력 등을 신경 심리 검사지로 심층 검사하고, 임상 평가를 진행해 경도인지장애 또는 치매 의심 여부를 판단한다.

 

경도인지장애로 판정된 이들은 매년 진단검사를 시행해 치매 진행 여부를 확인한다. 치매 의심 소견이 나온 이들은 3단계 감별검사를 받게 된다.

 

치매 감별검사는 성남시와 협약한 10곳의 의료기관에서 진행된다. 컴퓨터단층촬영(CT)과 자기공명촬영(MRI), 혈액 검사 등을 한다.

 

시는 감별검사 대상자 가운데 중위소득 120% 이하 60세 이상 시민에게 최대 33만원을 지원한다. 최대 11만원의 국가지원금까지 합치면 최대 44만원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지난해 성남시의 3곳 치매안심센터에서 선별·진단 검사를 받은 시민은 1만7504명에 달했다. 이 중 302명(1.7%)은 협약병원에서 감별검사를 받았다.

 

감별검사를 받은 이들 중 168명(56%)은 중위소득 120% 이하, 60세 이상에 해당해 총 4700만원(국비 1630만원, 시비 3070만원)의 검진 비용을 지원받았다.

 

시 보건소 관계자는 “치매는 조기에 발견해 치료하면 완치 확률이 10% 정도”라며 “조기 발견으로 중증 상태로 진행하는 것을 억제해 건강한 모습을 오래 유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성남=오상도 기자 sdo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