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발니 사망 9일 지나… 러, 모친에 시신 인계

bet38 아바타


“비밀 장례식 치러라” 유족 협박

수감 중 의문의 죽음을 맞은 러시아 반(反)푸틴 운동의 구심점 알렉세이 나발니(사진)의 시신이 사망 9일째인 24일 유족에게 인도됐다.

나발니가 설립한 반부패재단(ACF) 대표인 이반 즈다노프는 이날 텔레그램에 “나발니의 시신이 그의 어머니에게 인계됐다”며 “러시아 당국에 시신 인계를 촉구한 모든 분들께 정말 감사드린다”고 적었다.

당국은 장례 방식을 두고 나발니 측을 협박한 것으로 전해진다. 나발니 측은 사망 8일째였던 23일 “당국이 나발니 어머니에게 ‘3시간 이내 비밀 장례식을 치르지 않으면 (시신을 돌려주지 않고) 교도소에 묻겠다’고 했다”고 밝혔다. 러시아인 대다수가 믿는 정교회 전통에 따르면 장례식은 사망 9일째에 열린다. 장례식이 대규모 반정부 집회로 번질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해 당국이 해당 시점을 넘긴 뒤 시신을 인도한 것으로 보인다.

나발니의 장례식 개최 여부는 불투명하다. 24일 나발니의 대변인인 키라 야르미시는 소셜미디어 X(옛 트위터)에 “장례식은 아직 열리지 않았다. 유족이 원하는 방식의 장례를 당국이 허용할지 두고봐야 한다”고 적었다.

AP에 따르면 추모 행렬이 계속되는 가운데 인권단체인 오비드인포(OVD-info)는 이날 오전에만 추모객 27명이 체포됐다고 밝혔다. 한 78세 노인은 천사 날개를 단 나발니의 사진을 들고 길에 서 있다 체포됐다.

이지윤 기자 asap@donga.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