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발니 모친 “아들 시신 봤지만 당국, ‘비밀 매장’ 강요·협박””- 헤럴드경제

bet38 아바타



유튜브 영상 통해 “나를 위협해 영상 녹화”

러시아 반정부 운동가 알렉세이 나발니의 어머니 류드밀라 나발나야 [AP]

[헤럴드경제=정목희 기자] 옥중 급사한 러시아 반정부 운동가 알렉세이 나발리의 어머니 류드밀라 나발나야가 우여곡절 끝에 아들의 시신을 확인했으나 당국이 ‘비밀 매장’을 강요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나발나야는 22일(현지시간) 나발니가 운영하던 유튜브 채널에 올린 1분 35초짜리 영상을 통해 시베리아 북단 야말로네네츠 자치구의 살레하르트 마을에서 아들의 시신을 봤다고 밝혔다. 나발니가 지난 16일 야말로네네츠 자치구 제3 교도소에서 갑자기 사망한 지 6일 만에 가족이 시신을 확인한 것이다.

나발나야는 지난 17일부터 아들의 시신을 찾아다녔지만, 당국이 보여주지 않고 있다며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에게 공개 호소하고 소송을 제기하기도 했다.

그는 “그들이 나를 위협하기 시작했기 때문에 이 영상을 만들었다”면서 수사관들이 나발니의 시신 처리 문제를 두고 정해진 조건을 따르라고 강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나발라야는 “법적으로 그들은 즉시 알렉세이의 시신을 나에게 넘겼어야 했지만 그러지 않았다”며 “대신 그들은 나를 협박하고 알렉세이를 어디에, 언제, 어떻게 묻어야 하는지 조건을 걸었다”고 말했다. 이어 나발니의 사망 경위를 조사하는 러시아 연방수사위원회가 시신을 “작별 인사도 없이 비밀리에” 묻을 것을 요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그들(수사관들)은 내 눈을 바라보며 비밀 장례식에 동의하지 않으면 아들의 시신에 무엇인가를 하겠다고 했다”며 “한 수사관은 ‘시간은 당신에게 불리하게 작용한다. 시체가 부패하고 있다’고 공개적으로 말했다”고 폭로했다.

그는 “수사관들은 사망 원인을 알고 있으며 모든 의료·법률 문서가 준비돼 있다고 했다”면서 자신에게 문서를 보여주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키라 야르미시 나발니 대변인은 사망 진단서에 ‘자연사’라고 적혀 있었다고 밝혔다. 그러나 나발니 가족과 측근들은 나발니가 살해됐다며 푸틴 대통령과 정부에 책임이 있다고 비판하고 있다. 이에 대해 크렘린궁은 “근거 없다”며 일축했다.

나발니의 아내 율리아 나발나야는 이날 스무살 딸 다리아와 만나 서로를 위로하며 찍은 사진을 소셜미디어 ‘엑스(X·옛 트위터)’에 공개했다. 율리아 나발나야는 “너를 안고 응원하기 위해 날아왔지만, 너도 나를 응원하고 있다”며 “우리는 무엇이든 감당할 수 있다”고 적었다.

그는 사진을 찍은 장소를 언급하지는 않았다. 일각에선 다리아가 미 스탠퍼드대에 재학 중이라는 점을 이유로 그가 미국에 있을 것이라는 추정도 하고 있다. 나발니 부부에게는 15세 아들 자하르도 있다.

지난해 4월 반역죄 등으로 25년 형을 선고받고 복역 중인 러시아 야권 운동가 블라디미르 카라 무르자는 화상으로 진행된 법원 심리에서 기자와 청취자들에게 “우리가 낙담하고 포기한다면 그것이 바로 그들이 원하는 것이다. 우리는 쓰러진 동지들을 위해 더 큰 힘으로 계속 일해야 할 빚이 있다”며 나발니 죽음 이후에도 계속 싸우자고 촉구했다.

mokiya@heraldcorp.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