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꺾인 날개' 단 이재용, '뉴 삼성' 기치도 안갯속

bet38 아바타



[뉴스포스트=이상진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꺾인 날개’를 달면서 삼성의 불확실성이 커졌다. 당초 이 회장이 승계 과정의 ‘부당합병 의혹’ 관련 1심 재판에서 무죄를 선고받은 직후 날개를 단 이 회장의 진두지휘 아래 삼성의 대형 M&A가 활성화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하지만 검찰이 사흘 만에 항소하면서 이 회장의 사법리스크가 향후 수년간 이어질 우려가 커지고 있다.애플·LG·SK 등 경쟁사에 선두 내준 삼성전자…‘위기론’ 대두최근 재계에서는 ‘삼성전자 위기론’이 나오고 있다. 삼성전자가 반도체와 스마트폰, 가전 등에서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