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골병라인’ 해법 나왔다…꽉 막힌 수도권 신도시 교통난 푼다 [부동산360]”- 헤럴드경제

bet38 아바타



‘김포골드라인 단기 혼잡완화 대책’ 발표
광역버스 도입 확대 전용차로 도입 등
4대 광역별 교통난 해소에 11조원 투자
국토부 대광위가 갈등 사업 조정·중재하기로

혼잡한 김포골드라인 김포공항역 모습. [연합]

[헤럴드경제=박일한 선임기자] “광역버스 도입 확대, 전용차로 도입 등 신도시 권역별 맞춤형 대책을 추진한다.”

정부가 25일 윤석열 대통령 주재 ‘국민과 함께 하는 민생 토론회’에서 공개한 ‘신도시 교통 개선 대책’의 기본방향이다.

이날 정부는 ‘김포골드라인 혼잡 문제’를 가장 시급한 과제로 제시하면서 차량증편, 중앙차로제 도입 등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김포골드라인 혼잡 문제 해결을 위해 먼저 출근시간(6~8시) 광역버스 차량을 80회에서 120회 이상으로 늘리고, 기.종점을 다양화해 수요를 분산하기로 했다. 김포도시철도 차량도 올 6월 6편성을 추가로 투입하고, 2026년말엔 국비지원으로 다시 5편성을 더 투입할 계획이다.

주 간선도로인 올림픽대로 김포~당산역 구간엔 시간제 ‘중앙버스전용차로’를 도입하는 계획도 내놓았다. 올 상반기 김포~가양나들목부터 먼저 시행한다.

김포골드라인을 포함한 수도권 신도시 교통 대책으로 정부는 70석 규모 2층 전기버스 도입, 광역 DRT(수요응답형) 버스 확대, 전용 앱을 통한 좌석 예약제, 급행노선 도입 등의 계획도 세웠다.

정부는 올 상반기 BRT(간선급행버스)를 도입하는 방안도 마련할 계획이다.

정부는 이날 4대 권역별 광역 교통 개선을 위해 총 11조원의 투자 계획도 선보였다.

남양주 왕숙, 하남 교산 등 동부권에 4조원, 고양 창릉, 양주신도시 등 북부권에 1조8000억원, 인천 계양, 부천 대장 등 서부권에 1조원, 시흥 거모, 평택 고덕에 6000억원을 각각 투자해 해당지역의 연결 도로 신설, 도로 확장, 우회도로 건설, 역사 및 환승시설 건립 등에 쓰겠다는 내용이다.

정부는 특히 광역교통대책 사업비의 투명하고 효율적인 관리를 위해 한국토지주택공사(LH) 회계에 광역교통계정을 신설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국토부는 매년 개선대책별 재원 확충계획 및 사업별 투자 계획 수립 및 집행이 가능할 것이라고 정부는 보고 있다.

관계기관 갈등으로 인한 사업지연과 중단을 방지하기 위한 ‘갈등 사업 관리 강화 방안’도 내놓았다. 서울 5호선 김포~검단 연장 사업이 인천시(U자 경유 4개역 설치 요구)와 김포시(우회 최소 2개역 설치 요구)의 갈등으로 장기간 진전없이 중단된 사례 등이 곳곳에서 발생하는 만큼 해결책을 마련하겠다는 것이다.

정부는 오는 2월 광역교통법을 발의해 국토부 대광위가 갈등을 조정하고 중재하도록 할 계획이다. 갈등으로 6개월 이상 사업이 지연될 경우 조정 신청을 의무화하고, 관계기관 협의체 구축, 대광의 심의 및 의결, 협의조정 등을 절차를 거처 최대 6개월 내 갈등을 해소하겠다는 계획이다.


jumpcut@heraldcorp.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