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섭 KT 대표 “AICT 회사로 전환…엔드투엔드 서비스 집중”

bet38 아바타


사진=KT

컨슈머타임스=곽민구 기자 | KT가 스페인 MWC 현장에서 AI와 ICT 중심의 경영 비전과 사업 전략을 발표하며 대혁신에 나섰다. 내부 쇄신과 인재 영입, 과감한 개방형 파트너십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K는 27일(현지 시각) MWC 2024 행사가 열리고 있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NH칼데론 호텔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AICT 서비스 회사로의 KT 혁신 비전과 로드맵을 공개했다.

김영섭 KT 대표는 AI를 통한 KT 혁신 비전인 AICT Company 전환을 선언했다. 이어 MWC에서 기조 연설한 오승필 KT 기술혁신부문장 부사장이 AI 역량을 강화해 전사 적용을 확대하는 AI 네이티브 추진 방향과 AI 사업 포트폴리오 다각화를 위한 3대 AI 혁신 동력에 대해 발표했다.

김영섭 대표는 간담회에서 “KT는 통신 역량에 IT와 AI를 더한 AICT 회사로 거듭나겠다”며 “고객의 디지털 혁신을 위한 전략 수립부터 최적의 솔루션 제공 및 효율적인 운영 관리까지 제공하는 엔드투엔드(end-to-end) 서비스로 고객의 비즈니스 가치를 높이고 새로운 시장을 개척하는 디지털 혁신 파트너로 도약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AI 및 디지털 분야 전문 인력을 경력직을 포함해 최대 1000명 수준으로 영입하고, 내부 교육 강화와 AI 내재화를 통해 KT의 DNA를 AI 중심으로 완전히 바꾸겠다고 선언했다.

특히 인재 확보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대한민국은 최고 수준의 통신 인프라를 보유하고 있고, 세계 최초로 5G 서비스를 선보인 저력 있는 나라”라며 “대한민국의 미래와 KT의 성장을 위해 AI 인재를 확보하고 이들이 역량을 펼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해 최고의 전문가로 성장시키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했다.

또 KT가 AICT 서비스 회사로 거듭나기 위해 “글로벌 테크 기업들과의 적극적인 파트너십으로 빠르게 세계적 수준의 경쟁력을 확보할 계획”이라며 “글로벌 최고 수준의 노하우와 역량을 빠르게 내재화할 것”이라고 개방형 파트너십 확대의 취지를 설명했다.

김 대표는 “잘하고 있는 분야에 더 잘할 수 있는 것을 더해 고객에게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하려 한다”며 “KT가 꿈꾸는 미래가 KT의 현실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컨슈머타임스(Consumertime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