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신영 “‘전국노래자랑’ 마지막 녹화 때 얼굴 많이 부었더라” (‘정희’)

bet38 아바타


사진제공=KBS 

방송인 김신영이 ‘전국노래자랑’ 마지막 녹화 당시를 언급했다. 

김신영은 14일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이하 ‘정희’)에서 청취자들과 다이어트에 대해 얘기를 나누던 중 “그날(‘전국노래자랑’ 마지막 녹화일)에 스테로이드를 맞고 항생제를 같이 먹다 보니 꽤 부었더라. 기사를 보고 알았다”며 “’이러면 안 되겠다’ 싶어 다시 운동이랑 식단에 돌입했다”고 말했다. 

이날 한 청취자가 “이제 봄이니까 살을 빼야 한다”고 말하자 김신영은 “닭가슴살도 2주 먹으면 지겹다. 여러 채소를 볶고 굴소스 조금 넣어서 먹으면 맛있다”고 조언을 해주기도 했다. 

김신영은 최근 약 2년간 진행한 KBS1 ‘전국노래자랑’ MC에서 하차했다. 급성 후두염 진단을 받았으나, 지난 9일 진행된 마지막 녹화에 참여해 눈길을 끌었다.

김신영은 소속사 씨제스튜디오를 통해 “2년 여간 달려온 여정을 마무리하며 인생에 잊을 수 없는 추억을 남겼고 전국에서 만난 모든 분들 마음속에 간직하고자 한다”며 “전국의 모든 출연진분들, 사랑해 주신 분들이 주인공”이라고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유지희 기자 yjhh@edaily.co.kr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