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영 “오빠 보고 있어요?” 소개팅서 차인 기억 회상 (배우반상회)|스포츠동아

bet38 아바타


조한철이 대학로 한정 인간 내비게이션으로 활약한다.

오늘(9일) 저녁 7시 10분 방송될 JTBC ‘배우반상회’(CP 손창우, PD 정종욱)에서 조한철이 지금의 ‘배우 조한철’을 만든 연극의 중심지 대학로에 나가 학창 시절 처음 연극을 올렸던 극장, 자주 갔던 식당 등 잊지 못할 순간들이 담긴 곳들을 방문하며 추억에 젖는다.

무엇보다 가는 곳마다 소개팅 이야기가 튀어나와 다급하게 수습하는 조한철의 모습이 폭소를 자아낼 예정. 조한철이 그때 그 시절 소개팅 방식을 설명하는 가운데 김선영은 “오빠 지금 보고 있어요?”라고 분노를 표출하며 소개팅에서 차인 사연을 털어놓는다고 해 궁금증을 유발한다.

또한 낯가리는 제자부터 사랑 고백(?)하는 제자까지, 수많은 제자를 양성한 참스승 조한철의 사람 좋은 면모를 엿볼 수 있다. 제자들을 만나며 ‘샤이스승’이 된 이유도 밝혀 반상회 멤버들의 공감을 샀다는 후문이다.

그중에서도 오랜 제자이자 올라운더 배우 장승조와 둘만의 브로맨스 세계를 보여줄 예정이다. 두 사람은 흡사 남녀커플의 데이트 같은 코스로 웃음 시너지를 터트린다고. 게다가 장승조는 조한철을 향한 무한한 팬심을 드러내 재미를 더한다.

장승조는 “형이랑 대학로를 걸으니 의미 있네요”라며 플러팅에 시동을 걸더니 급기야 조한철을 찬양하며 울컥하는 모습까지 보인다. 더불어 조한철이 복싱 연습을 하다 넘어진 이유를 장비 탓이라며 무조건적으로 신뢰하던 장승조가 특별한 선물을 전한다. 이에 조한철은 ‘배우반상회’ 사상 최고로 밝은 표정을 지어 선물의 정체가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한편, 배우계의 마당발인 조한철은 대선배 최민식의 배려 넘치는 후일담을 공개하며 친분을 자랑한다. 반상회 멤버들이 두 팔 벌려 환영하는 최민식이 과연 다음 입주자로 ‘배우반상회’를 찾아올지 기대를 높인다.

사진=JTBC ‘배우반상회’

이슬비 동아닷컴 기자 misty8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