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현 롯데쇼핑 부회장 올해 본격적 외형 성장 나설 것

bet38 아바타


김상현 롯데쇼핑 부회장이 지난해 12월 5일 부산 미음동 국제산업물류도시 내 롯데쇼핑 고객 풀필먼트 센터(CFC) 부지에서 열린 기공식에서 축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상현 롯데쇼핑 부회장(유통군 총괄대표)이 올해 본격적으로 외형 성장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성장 방안으로는 해외 사업 확대와 유통 사업에 정보기술(IT)을 결합한 ‘리테일테크’ 기업으로의 전환을 제시했다. 그동안의 체질 개선 작업이 성공적이었다 보고 올해는 매출과 이익을 동시에 늘리겠단 전략으로 풀이된다.

27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김 부회장은 이날 사내 게시판에 올린 신년 영상 메시지에서 “2022년부터 진행해온 ‘트랜스포메이션 1.0’은 수익성 개선이 먼저였다”며 “올해부터는 ‘트랜스포메이션 2.0’을 진행하며 매출과 이익을 동시에 성장시킬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체질 개선은 계속해서 진행할 예정”이라면서도 “여러 가지 새로운 사업들을 구상해보고 파일러팅(piloting·시험 사업화)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대표적인 외형 성장 방안으로는 해외 사업 확대를 꼽았다. 김 부회장은 “베트남이나 인도네시아 같은 경우엔 우리나라보다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훨씬 높기 때문에 앞으로도 더 많은 성장이 기대된다”며 “신규 사업을 고려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구체적으로는 지난해 9월 정식 개장한 베트남 하노이 ‘롯데몰 웨스트레이크’와 같은 쇼핑몰과 그로서리(식료품) 사업 확장을 들었다. 이어 “동남아에서 뿐만 아니라 미국에서도 저희 상품들을 수출하는 것까지 계획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베트남 하노이 롯데몰 웨스트레이크 전경./ 롯데쇼핑 제공

베트남 하노이 롯데몰 웨스트레이크 전경./ 롯데쇼핑 제공

생성형 인공지능(AI)을 활용한 리테일테크 기업으로의 전환도 가속화하겠다고 밝혔다. 김 부회장은 “작년 한 해 동안 생성형 AI가 화려하게 진행되며 글로벌 리테일 시장에서 그 가능성이 더욱더 커지고 있다”며 “롯데는 작년 9월 ‘라일락(LaiLAC) 센터’를 만들어 AI를 활용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롯데쇼핑은 지난해 12월 영국 최대 리테일테크 기업 오카도와 손잡고 부산에 최첨단 물류센터를 착공했다.

김 부회장은 이같은 성장을 위해선 롯데쇼핑이 고성과 조직(HPO)으로 바뀌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한 핵심 방안으로는 △‘원 팀’ 문화를 통한 시너지 강화 △직무 전문성 가속화 △여성 리더 성장 지원 등 다양성 강화 △권위적 리더십 제거 등을 꼽았다. 특히 올 상반기 VCM(Value Creation Meeting·옛 사장단회의)에서 신동빈 회장이 강조한 ‘실행력 강화’를 언급하며 “유통군은 고객 중심 업종으로 실행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송영찬 기자 0full@hankyung.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