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재, 다이어 체력 안배로 후반 30분 교체…’케인 해트트릭’ 뮌헨, 마인츠전 8-1 완승

bet38 아바타


[OSEN=이인환 기자] 주전과 벤치가 정해진 느낌이다.

바이에른 뮌헨은 9일(한국시간) 독일 뮌헨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열리는 2023-2024시즌 독일 분데스리가 25라운드에서 마인츠와 경기서 8-1로 대승을 거두면서 승점 57로 선두 레버쿠젠(승점 64점)을 추격에 제대로 시동을 걸었다.

김민재 대 이재성의 ‘코리안 더비’가 성사될지 관심거리였다. 아시안컵에서 한국대표팀으로 같이 뛰었던 두 선수가 적으로 만날 것으로 기대됐다. 하지만 현재로서 두 선수의 맞대결은 성사되지 않을 확률이 되지 않았다. 오히려 김민재의 바뀐 입지만 확인할 수 있는 경기였다.

바이에른 뮌헨은 지난 6일 라치오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2차전서 3-0 완승을 거뒀다. 충격적인 사실은 김민재가 선발에서 빠졌고 그 자리를 에릭 다이어가 메웠다는 사실이다.

마타이스 더 리흐트와 짝을 이룬 에릭 다이어는 뮌헨의 무실점 승리에 기여했다. 더 리흐트는 전반전 추가시간 터진 뮐러의 헤더골을 도우면서 공격에서도 존재감을 드러냈다. 수치상으로도 다이어의 활약은 무난했다. 96%의 높은 패스성공률을 거뒀고 클리어링 3회, 가로채기 2회를 올렸다. 경기 종료 후 축구전문매체 ‘폿몹’은 다이어에게 7.2점의 무난한 평점을 내렸다.

토마스 투헬 감독 역시 “다이어가 잘해줬다. 무실점 승리에 만족한다”면서 계속 다이어를 중용할 뜻을 내비쳤다. 로테이션상으로는 김민재에게 다시 기회를 주는게 맞지만 감독이 옳다고 확신하는 조합을 깨기가 쉽지 않다.

예상대로 마인츠전도 뮌헨은 김민재를 벤치에 앉히고 다이어-더 리흐트로 수비진을 형성했다. 다른 선수들은 케인-무시알라-라이머-뮐러-데이비스-사네-고레츠카-키미히-노이어 등이 선발로 출격해 베스트 11 라인업을 구축했다.

이 경기를 포함해서 김민재는 3경기 연속 선발로 제외됐다. 이는 부상이 아닌 것을 제외하곤 그의 프로 데뷔 이후 처음 있는 일이다. 여기에 밀린 상대가 다이어란 점에서 축구 팬들에게 큰 충격을 주고 있다. 여러모로 험난한 김민재의 주전 경쟁이 예상된다.

김민재가 빠진 뮌헨은 라치오전에 이어 다시 시원한 경기력을 선보였였다. 전반 13분 다이어를 중심으로 과감한 후방 빌드업을 시도한 것이 선제골로 이어졌다. 한 번의 뒷공간 패스 이후 무시알라가 찌른 것을 케인이 마무리하면서 선제골로 이어졌다.

뮌헨은 전반 18분 데이비스가 부상으로 쓰러져서 게헤이루가 교체 투입됐다. 전반 20분 뮌헨은 부상에도 흔들리지 않고 빠르게 추가골을 넣었다. 프리킥 상황서 올라온 것을 케인이 헤더로 연결했다. 골대에 맞고 튀어나온 것을 고레츠카가 마무리하면서 선제골로 이어졌다.

몰아치던 뮌헨은 쐐기골 기회를 잡았다. 전반 28분 케인의 슈팅이 마인츠 수비수 몸에 맞고 나갔다. 이 과정에서 반칙이 선언됐다. 페널티킥이 선언됐으나 VAR 판독 이후 손이 아닌 등을 맞은 것이 판독되면서 원심이 취소됐다.

전반 31분 뮌헨이 실점을 허용했다. 프리킥 상황에서 마인츠가 멋진 플레이를 연출했다. 아마리로 프리킥 상황서도 중거리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마인츠는 갈라보기가 팀동료와 부딪히면서 에드밀손 페르난데스로 투입했다.

뮌헨은 전반 추가시간 2선에서 케인한테 정확한 패스가 들어갔다. 이를 잡은 케인이 그대로 터닝 슈팅으로 연결해서 팀의 세 번째 골을 터트렸다. 전반은 그대로 뮌헨이 3-1로 앞선 채 마무리됐다.

후반도 마찬가지였다. 김민재 대신 다이어 투입된 효과가 진짜 있을가 싶을 정도로 뮌헨의 공격 자체가 달라졌다. 후반 2분 뮐러가 무시알라의 패스를 받아서 가볍게 마무리하면서 추가골을 기록했다.

여기에 후반 16분 무시알라가 케인의 도움을 받아 골을 넣으면서 5-1이 됐다. 후반 21분 고레츠카의 패스를 받은 그나브리가 마무리하면서 6-1까지 점수 차이가 벌어졌다.

이게 끝이 아니였다. 후반 26분 코너킥 상황에서 다이어가 헤더로 연결한 것을 케인이 마무리하면서 7-1까지 점수 차이를 벌였다. 투헬 감독은 후반 30분 다이어 대신 김민재를 투입했다. 다이어의 체력 안배를 위한 교체였다.

교체 투입된 김민재는 후반 32분 특유의 날랜 수비로 발빠른 커버로 막아냈다. 여전히 특유의 스피드와 넒은 커버 범위가 돋보이는 장면이었다. 후반 추가시간 고레츠카가 추가골을 터트리면서 뮌헨은 8-1로 격차를 벌렸다. 경기는 그대로 뮌헨의 대승으로 마무리됐다.

/mcadoo@osen.co.kr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