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남국 “한동훈, ‘경기도 법카’ 비판할 자격 없다…尹 ‘특활비 한우’ 물어봐라””- 헤럴드경제

bet38 아바타



“검찰 특활비에 대해선 동문서답”

김남국 무소속 의원. [연합]

[헤럴드경제=양근혁 기자] 김남국 무소속 의원이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향해 “수십, 수백억 원 규모의 검찰 특활비에 대해서는 동문서답하거나 변명으로 일관했던 한 위원장은 경기도 법카를 비판할 자격조차 없다”고 했다.

김 의원은 13일 자신의 SNS에 올린 글에서 “특활비 용처를 상세하게 제대로 공개하라는 대법원 판결이 있었는데도 검찰은 영수증을 뭉텅이로 누락하거나 업소명을 삭제하는 꼼수로 공개를 사실상 거부했다”며 “심지어 한동훈 당시 법무부 장관은 ‘영수증 잉크가 휘발됐다’는 황당무계한 소리까지 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그랬던 사람이 어떻게 법카를 저렇게 뻔뻔하게 비판할 수 있는지 모르겠다”며 “참 얼굴도 두껍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경기도 법카는 수백 여 곳을 압수수색해서 관련자들이 재판받고 있고, 수사 과정에서 이재명 대표와는 직접적으로 관련성이 없다는 것이 이미 밝혀졌다”며 “그럼에도 여당의 비대위원장이라는 사람이 이런 식으로 근거 없는 정치 공세를 계속 펼치는 것은 말장난 말고는 보여줄 능력이 없다는 것을 반증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참으로 한심해 보인다. 총체적으로 무능한 윤석열 대통령과 우열을 가리기 힘든 집권 여당의 비대위원장”이라며 “경기도 법카로 정치 공세하기 전에 윤석열 대통령에게 검찰 특활비로 성남시에서 사 먹은 한우는 얼마나 맛있었는지, 또 수십, 수백억 규모의 특활비를 도대체 어디에 쓴 것이냐고 먼저 좀 물어봐라”고 했다.

또 “원희룡 전 장관에게 도대체 얼마나 맛있길래 업무추진비로 1인분에 16만 원짜리 오마카세 집에서 1800만 원이나 긁을 수 있었는지도 물어봐 달라”고 꼬집었다.

앞서 한 위원장은 같은 날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중요한 내용들에 대해 이재명 대표나 민주당은 전혀 답을 하고 있지 않다”며 “이 대표가 공금 법카로 1000만원어치 과일을 사 먹은 게 사실인가”라고 물었다.

[김남국 무소속 의원 페이스북 캡처]

yg@heraldcorp.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