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38% 주력사업 미래 어둡다

bet38 아바타


대한상의, 451곳 조사
조선·철강·건설·화장품 ‘흐림’
반도체, 제약·바이오는 ‘유망’

국내 기업들이 바라보는 주력 사업의 미래 전망이 기업 규모와 업종별로 엇갈린 것으로 나타났다. 바이오·반도체 기업들은 주력 사업이 미래에도 유망하다고 본 반면 조선 등 전통 제조업 기업은 비관적 전망이 많았다.

28일 대한상공회의소가 발표한 ‘우리 기업의 미래 신사업 현황과 대책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 기업(451개사)의 61.9%가 주력 사업의 미래가 유망하다고 답했다. 유망하지 않다는 응답은 38.1%였다. 주력 사업의 미래에 대해 대기업과 중견기업은 각각 64.8%, 64.7%가 유망하다고 답했다. 반면 중소기업은 47.7%만 유망하다고 답했다.

업종별로는 차이가 더 뚜렷했다. 제약·바이오(91.7%), 반도체(84.8%), 금융서비스(73.8%), 정유·화학(73.3%) 기업은 주력 사업 분야가 유망하다는 응답이 많았다. 반면 조선(36.4%), 철강(50.0%), 화학·화장품(52.0%), 건설(52.9%) 등은 미래가 유망하다는 응답이 상대적으로 적었다.

주력 사업의 미래가 유망하지 않은 이유로 ‘시장이 포화상태이기 때문’이라는 응답이 61.6%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이어 ‘시장 자체가 크지 않아서’(16.3%), ‘전문인력·제도 등 제반 인프라가 미흡해서’(11.0%) 등 순이었다.

주력 사업의 미래가 유망하지 않다는 기업 중 절반에 가까운 47.7%는 신사업 발굴을 위한 뚜렷한 대책이 없다고 답했다. 반면 새로운 사업을 모색 중이라고 밝힌 기업들은 선호 전략으로 ‘신기술을 활용한 사업 모색’(34.9%), ‘기존 산업을 유망 산업으로 대체’(17.4%) 등을 꼽았다.

서형교 기자 seogyo@hankyung.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