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EV3 포착, 니로 EV보다 1300만원 싸고 멋지다 < 업계소식 < 뉴스 < 기사본문

bet38 아바타





기아 EV3 테스트카가 포착됐다. 해외 자동차 전문매체 카스쿱에 게재된 EV3는 기아가 전기차의 대중화 및 보편화를 목표로 올해 출시할 소형 SUV다. EV3는 E-GMP를 기반으로 니로 EV보다 저렴한 가격, 콘셉트카와 유사한 디자인이 특징이다. 상반기 중 양산이 시작된다.




EV3는 전기차의 대중화 및 보편화를 목표로 기아 E-GMP 기반 전기차 중 가장 낮은 가격으로 책정된다. 기아는 EV3 미국 가격을 3만달러(약 3900) 예고했는데, 이는 니로 EV보다 1만달러(약 1300만원) 저렴하다. EV3는 기아 전기차 전용 공장 오토랜드 광명에서 생산된다.




EV3는 소형 SUV다. EV3는 ‘이유 있는 즐거운 경험’을 테마로 EV 콘셉트카의 디자인 요소가 대부분 구현됐다. EV3는 쭉 뻗은 루프라인을 갖춘 정통 SUV 스타일이 특징이다. 전면부에는 수직으로 배치된 헤드램프와 날렵하게 디자인된 스타맵 시그니처 주간주행등이 적용됐다. 




전면부 방향지시등은 주간주행등과 통합됐다. 측면부에는 기아 전동화 라인업 시그니처 휠, 공기저항을 고려한 2열 C필러 도어핸들 등이 탑재됐다. 후면부에는 전면부와 통일감을 주는 스타맵 시그니처 테일램프가 배치됐는데, 기아 EV9과 유사하다. 루프 스포일러를 제공한다.




EV3 실내는 디지털 계기판과 디스플레이가 하나로 연결된 와이드 디스플레이, 플로팅 센터 콘솔, 터치 타입 센터페시아 버튼, 토글형 공조기 등이 확인된다. EV3는 400V 전압 시스템, 58~77.4kWh 배터리, 전륜구동 싱글 모터로 운영된다. WLTP 기준 최대 500km를 주행한다.

김한솔 기자 〈탑라이더 hskim@top-rider.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